에너지공단, 창립 40주년 기념 사회공헌활동 스타트
울산지역 인생사진 명소 40곳 만들기 추진
울산 태화종합시장 벽화그리기로 시작
작성 : 2020년 07월 06일(월) 17:45
게시 : 2020년 07월 06일(월) 17:45
가+가-

6일 태화종합시장에서 임상경 에너지공단 상임감사(오른쪽 세 번째)와 에너지공단 직원들이 벽화 그리기 사회공헌활동을 하고 있다.

한국에너지공단이 창립 40주년 기념 사회공헌활동으로 '울산지역 인생사진 명소 40곳 만들기'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에너지공단은 6일 프로젝트 첫 시작으로 울산광역시 중구 태화종합시장에서 벽화그리기를 진행했다 밝혔다.

이번 사회공헌활동은 공단이 본사를 울산으로 이전한 이후 지속적으로 노력해 온 지역 상생의 일환으로 지역 상권 활성화와 사회복지시설에 대한 관심 증대를 위해 방문객 유치가 필요한 40곳을 선정해 그림, 조명, 조형물로 꾸미는 장기 프로젝트다. 대상장소로 지역 재래시장, 사회복지시설, 관광지 등이 선정됐다.

공단은 이번 사회공헌활동을 '40개의 SeSe 발자국을 기록한다'는 콘셉트로 설정했다. 향후 대학생 봉사활동 등 다양한 시민참여, 발달장애인 인식개선, 울산의 숨은 명소 탐방 등 다양한 주제로 울산 전역에 작품을 만들어 갈 계획이다. SeSe(Save energy, Save earth)는 기후변화 대응 및 에너지절약 실천 확산을 위해 제작된 공단의 캐릭터(펭귄) 명칭이다. ‘에너지절약으로 지구온난화를 막을 수 있다’는 의미를 담았다.

이번 사회공헌활동은 지역 내 (예비)사회적기업이 함께하며 지역 예술가의 문화 예술 활동을 지원한다는 점에서도 큰 의미가 있다.

이날 행사는 임상경 공단 상임감사와 직원 10여명이 참석해 벽화 그리기에 이어 태화종합시장 주변 환경정화 활동을 펼쳤다. 임상경 상임감사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침체된 지역사회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활력을 되찾길 바란다”며, “방문객 유치가 절실한 곳이 있거나 금번 활동 참여에 관심있는 시민과 기업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 고 말했다.

한편 공단은 40주년을 맞이해 울산 지역아동센터 23곳과 공유주방(남구 소재)에 공기청정기 등 69개의 친환경, 고효율 전자제품을 기증하고 직장의 기부문화 확산을 위한 자체 매칭그랜트 사업을 추진하는 등 지역사회공헌을 위해 힘쓰고 있다. 매칭그랜트는 기업에서 임직원이 내는 기부금만큼 기업에서도 후원금을 내는 제도이다.
오철 기자 기사 더보기

ohch@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