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2030년까지 8.2GW 해상풍력 조성 선포
6일 전남 서남권 해상풍력 산업생태계 조성 국회 포럼
작성 : 2020년 07월 06일(월) 14:48
게시 : 2020년 07월 06일(월) 16:03
가+가-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6일 열린 전남 서남권 해상풍력 산업생태계 조성 국회포럼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전라남도가 올해부터 2030년까지 48조5000억원을 투자, 서남해안(신안)에 8.2GW 대규모 해상풍력발전단지를 조성해 450여 기업을 유치하고 12만여 개 일자리를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지난 6일 국회 기후위기 그린뉴딜 연구회 주최로 열린 전남 서남권 해상풍력 산업생태계 조성 국회 포럼에서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해상풍력은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과 ‘그린뉴딜’을 실현하기 위한 최적의 프로젝트”라며 “이미 목포·신안·한전·민간발전사 등 18개 기관이 참여하는 컨소시엄을 구성한 만큼 주민, 기업, 국회, 정부, 지자체 등 모든 주체가 협력해 해상풍력발전단지를 성공시킴으로써 대표적인 상생 일자리 모델로 만들어보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포럼에는 연구회 대표인 우원식 의원을 비롯해 이학영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장, 송갑석, 김승남, 서삼석, 이개호, 이광재, 신정훈, 양이원영, 강득구, 김원이, 주철현, 민형배, 김영배, 전혜숙, 이해식, 허영, 이동주, 이용선 의원, 그리고 김용기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김종갑 한전 사장 등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우원식 의원은 개회사에서 “그린뉴딜은 화석에너지 중심의 에너지정책을 재생에너지 중심의 저탄소 경제구조로 전환해 가는 것이 핵심”이라며 “내년부터는 탄소배출을 줄이기 위해 탄소세도 부과할 계획인 만큼 온실가스 감축효과가 큰 해상풍력발전을 성공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국회도 적극 협조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전라남도는 해상풍력 잠재량이 12.4GW로 전국 1위, 전국의 37%로 대규모 해상풍력 발전의 최적지로 꼽히고 있다.

이에 전남도는 지난해 7월 대통령 보고 자리에서 ‘전라남도 서남해안에 세계적인 해상풍력 발전단지를 세우겠다’고 발표했고 문 대통령도 전남을 에너지신산업의 거점으로 육성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물론 대규모 해상풍력 프로젝트는 쉽지 않은 사업이다. 제도 기반과 많은 예산이 필요하고 다수 이해당사자 간 협력이 필수적이다. 전북 고창과 부안에 건설 중인 서남해 해상풍력의 경우만 해도 9년간 끌어오다 최근 400MW의 시범단지와 2000MW의 확산단지 추진을 가결했을 정도다.
정형석 기자 기사 더보기

azar76@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