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후핵연료재검토위, 김소영 신임 위원장 선출...기존 판 유지
“계획에 따라 절차를 차질 없이 진행할 것”
월성지역실행기구-맥스터 증설반대 세력, 각자 기자회견 열어
“의견수렴 차질없어야” vs “의견수렴 중단해야” 의견충돌
작성 : 2020년 07월 02일(목) 14:10
게시 : 2020년 07월 02일(목) 15:25
가+가-
사용후핵연료관리정책재검토위원회가 김소영 한국과학기술원(KAIST) 교수<사진>를 신임 위원장으로 선출하면서 기존의 판을 뒤엎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재검토위는 지난 1일 재적위원 10명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김 교수를 위원장으로 선출했다고 밝혔다.

KAIST 과학기술정책대학원에 재직 중인 김소영 신임 위원장은 연구개발 정책, 과학기술·인문사회 융합 등 분야에서 연구와 과제를 수행하고 강연한 경험 등이 있다는 게 재검토위의 설명이다.

재검토위는 김 신임 위원장이 KAIST 과학기술정책대학원장, 한국 차산업혁명정책센터장, 과기정통부 국가연구개발심의회 위원 등 분야에서의 업무 경험을 바탕으로 재검토위를 이끌 경륜과 의견수렴을 차질 없이 진행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춘 전문가라고 소개했다.

재검토위는 1일 보도자료를 통해 “그간 위원회에서 논의·의결한 계획에 따라 의견수렴 절차를 차질없이 진행해 나가고 필요한 세부사항 등에 대한 논의를 일관되게 이어나갈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월성지역실행기구 위원들 역시 지난달 29일 기자회견을 열고 정정화 전 재검토위 위원장의 사퇴를 비판하며 지역의견 수렴 공론화를 차질없이 진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월성지역실행기구 위원들은 “정 전 위원장이 사퇴 이유로 월성지역실행기구 구성과 운영상 문제점을 거론한 데 대해 학자적 양심을 저버린 부정직하고 무책임한 태도임을 지적하며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말했다.

정 전 위원장이 지적한 ‘여론조사 문항 변경’ 문제와 관련해서도 “고령자를 위해 설문지 내용을 간략하게 수정했고 재검토위가 설문지를 확인해 여론 왜곡 우려가 없다고 결론을 내렸다”고 반박했다.

반면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조밀건식저장시설(맥스터) 증설을 반대하는 경주시민대책위원회 등 관련 단체는 1일 기자회견을 통해 “정 전 위원장이 시민사회 비판을 대폭 인정하고 지역실행기구 불공정성을 지적한 것은 학자적 양심의 발로”라고 주장했다.

맥스터 포화에 따른 월성원전 가동중단 사태를 피하기 위해서는 2개월 안에 지역의견을 수렴하고 착공에 돌입해야 하는 상황에서 정 전 위원장 사퇴가 초래한 후폭풍이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칠지 원자력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장문기 기자 기사 더보기

mkchang@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