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 전력공급능력 1억kW 이상…역대 최고 수준
산업부, 제33회 국무회의서 여름철 전력수급 전망 및 대책 보고
작성 : 2020년 06월 30일(화) 09:14
게시 : 2020년 06월 30일(화) 09:16
가+가-

사진제공=연합뉴스

정부가 역대 최대 수준인 1억kW 이상의 전력공급능력을 확보해 여름철 무더위에 대비한다.
30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가 주재한 ‘제33회 국무회의’에서 ‘여름철 전력수급 전망 및 대책’을 보고했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올 여름 최대 전력수요를 기준전망 8739만kW내외, 상한전망 9080만kW 내외로 예상했다. 피크시기는 7월 5주에서 8월 2주 사이로 예상하고 3주간 피크관리에 특히 집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피크시기의 공급능력은 1억19만kW 정도를 확보했다. 여름철 수급대책기간 역대 최고수준이라는 게 산업부 측의 설명이다.
피크시기 예비력은 전년 대비 54% 증가한 939만kW 이상으로 전망했다. 전력예비율의 10.3% 정도다. 별도로 729만kW의 추가 예비자원을 확보해 안정적으로 전력수급을 관리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올 여름 전력수급 대책기간은 늦더위에 대비해 7월 6일부터 9월 18일까지 총 75일간 운영한다. 대책기간 동안 전력거래소‧한전‧발전사 등과 공동으로 ‘수급 종합상황실’을 운영, 수급상황을 철저히 모니터링한다는 계획이다. 예비력 수준에 따라 단계별로 729만kW의 추가 예비자원을 적기 투입한다.
산업부에 따르면 장마와 태풍 등에 대비해 송‧배전설비에 대한 점검 및 조치는 이미 6월말까지 완료한 상태다.
해마다 더위로 인해 문제가 되는 아파트 정전피해와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노후변압기에 대한 안전점검 및 교체지원도 지속 추진하겠다고 산업부는 전했다.
사회적 배려 계층에 대한 지원에도 힘을 쏟는다.
저소득 취약가구의 하절기 전기요금 부담을 줄이기 위해 냉방용 에너지바우처를 확대 지급한다. 주택용 전기요금 할인 한도 확대와 함께 연말까지 4~9월 전기요금에 대한 납부유예도 실시할 예정이다.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공공부문의 수요관리를 강화한다. 아울러 민간부문에서도 자발적으로 동참할 수 있도록 지속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공공부문은 냉방설비 운영‧관리를 새롭게 추진한다. 지난해 150곳 수준이었던 적정 실내온도 제한 등 수요관리 이행실태 점검대상도 240곳으로 확대한다.
민간을 대상으로 비대면 절전 캠페인을 추진하고 전력수급 비상시에는 높은 수준의 수요관리로 전환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여름철 전력수급 대책을 차질없이 추진해 올 여름철 무더위에도 국민들이 안심하고 전기를 사용할 수 있도록 안정적 전력수급 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대원 기자 기사 더보기

ydw@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