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눈) 편법으로 월성원전 조기 폐쇄하려는 시도는 없어야
작성 : 2020년 06월 18일(목) 16:06
게시 : 2020년 06월 19일(금) 10:10
가+가-
지난 1월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조밀건식저장시설(맥스터) 추가건설을 승인한 이후 원자력계와 경북 경주시가 조용할 날이 없다.

원안위 승인을 받은 이상 법·절차적으로는 월성원전에 맥스터 7기를 추가로 건설하는 데 문제가 없다.

다만 월성원전을 운영하는 한국수력원자력은 정부 정책에 맞춰 지역주민의 의견을 수렴한 뒤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지역주민의 의견이 맥스터 증설의 열쇠가 될 것으로 전망되자 원전을 지지·반대하는 사람들이 경주에 모여 ‘여론전’을 펴고 있는 모양새다.

의사결정이 지연되는 사이 울산 북구에서는 자체적인 주민투표를 시행하는 등 전선(戰線)은 울산까지 확대됐다.

맥스터 증설을 지지하는 ‘찬성 세력’은 원전 운전을 위해 맥스터가 꼭 필요한 시설이며 지금까지도 안전하게 관리돼왔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맥스터 증설을 반대하는 ‘반대 세력’은 사용후핵연료 중간저장시설이나 영구처분시설 건설이 요원해지면서 맥스터가 사실상 영구처분시설이 되는 것 아니냐고 의심하고 있다.

2022년 3월로 예측되는 포화 시점에 다다를 때까지 맥스터가 추가로 건설되지 않으면 월성 2~4호기는 수명, 안전성, 경제성 등과 상관없이 가동을 멈춰야 한다.

한수원에 따르면 2022년 3월까지 맥스터를 준공하기 위해서는 늦어도 8월까지는 의사결정을 마무리하고 착공해야 한다.

이 때문인지 찬성 세력이 발을 동동 구르고 있지만 동시에 반대 세력은 ‘지연 작전’을 사용하는 모양새다.

찬성 세력은 반대 세력이 맥스터가 아닌, 사실상 원전을 반대하고 있는 것이라고 판단, ‘차라리 월성원전을 가동할지 말지에 대한 논의를 하는 게 맞는 것 아니냐’는 볼멘소리도 나온다.

맥스터는 원전 운영을 위해 꼭 필요한 시설로 월성원전 2~4호기는 적법한 운영을 통해 저렴하고 안정적인 전력수급에 기여하고 있다.

맥스터 증설 여부를 볼모로 삼아 편법으로 원전을 조기 폐쇄하려는 시도는 만에 하나라도 있어선 안 된다.
장문기 기자 기사 더보기

mkchang@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