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연, “65세 정년연장시 한 해 15조9000억원 추가비용”
한경연, 1일 ‘정년연장의 비용 추정과 시사점’ 보고서 발표
임금피크제 확대시 2.7조 절감…청년층 8.6만명 추가 고용
작성 : 2020년 06월 01일(월) 12:41
게시 : 2020년 06월 01일(월) 12:42
가+가-

한국경제연구원이 분석한 60~64세 추가고용 시 추가 비용 추정

현재 60세 정년에서 정년연령을 65세로 연장하면 60~64세 추가고용에 따른 추가비용이 총 15조9000억원에 달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원장 권태신)은 1일 ‘정년연장의 비용 추정과 시사점’ 보고서를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한경연은 경제활동인구조사 근로형태별 부가조사를 사용해 현재 만 60세 정년이 만 65세 정년으로 연장될 경우 60~64세 추가고용에 따른 비용을 추정했다. 65세 정년연장 시 늘어나는 정규직 근로자 수에서, 정년연장이 도입되지 않더라도 60~64세 정규직 근로자로 일하는 인원수를 차감, 추가 고용이 발생하는 근로자에 대한 추가적 비용을 산출했다.

65세 정년연장에 따른 비용을 산출한 결과 60~64세 연령의 집단이 정년연장의 수혜자가 되는 도입 5년차에 직접비용(임금)은 한 해 14조40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직접비용뿐만 아니라 4대 보험료와 같은 간접비용도 추계한 결과 60~64세 추가 고용에 따라 사업주가 부담하는 간접비용은 1조5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결과적으로 65세 정년연장에 따른 60~64세 추가 고용의 직접비용은 14조4000억원, 간접비용은 1조5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분석됐으며, 이를 합한 총비용은 약 15조9000원이다.

아울러 한경연은 65세 정년연장에 따른 추가비용 산정 시 60~64세 연평균 임금감소율을 2.5%라고 가정했다. 임금피크제를 확산 도입해 연평균 임금감소율이 5%로 증가할 경우 비용절감액도 추정한 결과 65세 정년연장에 따른 사업주의 추가적 비용부담은 임금피크제 확산도입 전보다 직접비용은 약 2조5000억원이 감소하고 간접비용은 약 2500억원 줄어 총 2조7000억원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한경연은 임금피크제로 절약된 직접비용 2조5000억원을 25~29세 청년의 일인당 연평균 임금으로 나누면 약 8만6000명의 청년층 근로자를 추가로 고용할 수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고 설명했다.

한경연은 “정년과 관련해서는 기업에서 자율적으로 기업특성에 맞춰 근로자의 근로연령과 임금수준을 결정하는 것이 가장 합리적”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업의 정년연장을 의무적으로 추진할 경우 임금체계 개편방안 의무조항도 법령에 구체적이고 명시적으로 규정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유진성 한경연 연구위원은 “정년연장을 도입하는 경우 기업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직무급제나 임금피크제와 같은 임금체계 개편도 동시에 추진돼야 한다”며 “이를 통해 저출산·고령화 사회에서 일자리 안정성, 기업경쟁력 강화, 지속적인 경제성장을 동시에 달성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광국 기자 기사 더보기

kimgg@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