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가능한 전력 시스템 위한 국제 의견 모여
IEA 고위급 라운드 테이블 개최
작성 : 2020년 06월 01일(월) 09:47
게시 : 2020년 06월 01일(월) 09:48
가+가-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전력 시스템 안정화 투자를 두고 세계 각 국의 의견을 모으는 자리가 마련됐다.
지난달 30일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에 따르면 주영준 에너지자원실장은 최근 IEA 고위급 라운드테이블에 참석한 가운데 안정적이고 지속가능한 전력 시스템을 위한 투자를 위한 IEA 회원국 및 주요 전력관련 기업 대표들과 의견을 나눴다.
이번 고위급 라운드테이블은 오는 7월 예정된 IEA 청정에너지전환 고위급회의에 앞서 개최되는 두 번째 영상회의로 IEA 회원국 간 다양한 주제를 두고 논의를 발전시켜나가기 위해 개최됐다는 게 산업부 측의 설명이다.
이번 회의에서 IEA 회원국과 기업 대표들은 ▲코로나19가 전력 부문에 미치는 영향 ▲청정에너지전환을 위한 전력 부문 투자 필요성 ▲국제 협력과 공조 기회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주 실장은 최근 한국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해 전력수요가 감소하는 상황에서 계속 안정적 전력수급을 유지하고 있으나 팬데믹이 장기화·상시화될 경우를 대비해 전력수급에 발생가능한 불확실성에 대응해나가는 정부의 노력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구체적으로 전력저장장치에 대한 투자 확대, 재생에너지 전원비중 증가에 대비한 제도 개선 등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참여국들은 정부가 시장 정책과 제도를 개선해 전력 부문의 안정적 발전을 이끌어나가야 한다는데 공감하면서, 전력 시스템 투자 촉진을 위해 국제 공조를 강화해나가기로 약속했다.
윤대원 기자 기사 더보기

ydw@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