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철강슬래그 활용해 해양생태계 살리는 바다숲 조성
28일 울릉도 남양리 앞바다에 인공어초 트리톤 100기 수중 설치
해조류 생장 촉진과 해저에 이산화탄소 저장하는 블루카본 효과
작성 : 2020년 05월 28일(목) 18:31
게시 : 2020년 05월 28일(목) 18:31
가+가-

포스코가 ‘트리톤’을 제작해 울릉군 남양리 앞바다에 수중 안착시켰다.

포스코가 28일 울릉도에서 ‘바다의 날(5월 31일)’에 앞서 바다숲 가꾸기에 나섰다.

포스코는 이번달 중순 해양수산부에서 인공어초로 승인받은 트리톤 100기와 트리톤 블록 750개를 울릉도 남부 남양리 앞바다에 수중 설치해 0.4ha 규모의 바다숲을 조성했다.

트리톤 100기는 바다숲 가장 자리에 설치돼 해조류가 생장하게 되고 트리톤 블록 750개는 중앙부에 산처럼 쌓아 어류의 서식처 및 산란장 역할을 하게 된다.

트리톤이란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바다의 신이자 포스코의 철강슬래그로 만든 인공어초 브랜드다. 트리톤은 재료의 환경안정성, 해양생물 식품안전성 평가에서 안전함이 검증된게 특징이다.

이날 바다숲 조성식에는 김병수 울릉군수, 울릉군 남양리 어촌계장과 어민들, 장인화 포스코 사장, 유성 포항산업과학연구원(RIST) 원장 등 20여명이 참석해 인공어초가 설치된 바다숲 현장을 점검했다.

포스코는 2000년에 그룹 산하 연구기관인 RIST와 함께 철강 제조 과정에서 생성되는 부산물인 철강슬래그를 재료로 한 인공어초 트리톤을 개발하고 국내 30여곳의 바다숲에 트리톤 총 6559기 제작 분량의 철강슬래그를 무상 제공했다.

이번 울릉도 바다숲 조성은 포스코가 철강슬래그 제공뿐 아니라 트리톤 제작·설치까지 완료했다.

트리톤의 주재료인 철강슬래그는 해양생태계에 유용한 칼슘과 철 등의 미네랄 함량이 일반 골재보다 높아 해조류의 생장과 광합성을 촉진하는 효과가 있어 훼손된 해양생태계의 수산자원을 단기간에 회복시킬 뿐 아니라 서식생물의 종 다양화에도 기여하고 있다.

또 철강슬래그의 고비중, 고강도 특성으로 태풍이나 해일에도 파손되지 않고 철근을 사용하지 않아 해수 부식에도 강하다는 장점이 있다.

트리톤을 활용한 바다숲 조성은 해양식물과 퇴적물을 통해 해저에 이산화탄소를 흡수·저장하는 블루카본 효과도 있다. RIST 등 관련기관의 연구에 따르면 바다숲 1ha당 연간 3~16톤의 이산화탄소를 저장할 수 있다.

한편 포스코는 지난해 12월부터 울릉도 주변 수중 탐색을 통해 바다숲 조성이 가능한 최적의 위치를 선정하고 지난달에는 지반 및 현존 생물 서식현황 등 정밀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이번달에는 트리톤을 울릉도로 옮겨 수중에 안착시켰다.

포스코와 울릉군은 향후 생물현황 및 수질 조사뿐 아니라 해조류 보식과 수산자원의 번식에 해가 되는 해적생물의 구제 등 사후 관리도 지속 실시하기로 했다.

포스코 관계자는 “트리톤을 활용한 바다숲 조성 활동은 물론 철강슬래그를 활용한 친환경 바다비료, 신형 인공어초 개발 등을 통해 해양생태계 복원 및 어민소득 증대에도 기여할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이근우 기자 기사 더보기

lgw909@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