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완도 해저케이블 건설사업 유찰…왜
1개 컨소시엄만 응찰…업계 “예산·입찰조건 등 불리”
한전 26일 재입찰 공고, 6월 22일 투찰 종료
작성 : 2020년 05월 27일(수) 10:50
게시 : 2020년 05월 27일(수) 10:50
가+가-
대규모 프로젝트로 주목받고 있는 완도~제주 해저케이블 건설 사업이 첫 입찰에서 유찰됐다.
한국전력은 최근 ‘완도~제주 #3HVDC 해저케이블 건설사업’ 투찰을 마감했으나 유찰됐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한전 관계자는 “1개 컨소시엄만 단독으로 입찰에 참여해 자동 유찰됐다”며 “사업자 선정을 위해 26일 재공고를 냈다”고 말했다.
당초 업계에선 이번 사업이 워낙 대형 프로젝트로서 상징성이 크다는 점에서 국내외 3개 컨소시엄 정도가 응찰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예상과는 다르게 해외 케이블업체와 국내 시공기업으로 구성된 컨소시엄 1곳만 입찰에 참여했다.

이와 관련, 업계에선 다소 가혹한 입찰 조건과 낮게 책정된 예산 등으로 인해 유찰된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입찰 조건에 제조업체에 불리한 독소조항이 적지 않다는 것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예컨대 계약의 이행보증과 관련해 40%의 과도한 비율로 보증을 요구하고 있다”면서 “이를 만족하는 국내 시공 기업은 1개에 불과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 “예상 가압시기와 준공 시점을 감안하면, 제조·시공업체가 과도하게 책임을 져야하는 상황이 온다”면서 “이외에도 한전 입장에선 유리하지만, 기업 입장에선 불리한 조항이 꽤 보인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시공이나 준공조건에 비해 사업 예산도 너무 낮게 책정됐다는 게 기업들의 시각이다. 그만큼 수익을 내기가 쉽지 않은 사업이란 얘기다.
응찰이 유력했던 또 다른 업체 관계자는 “여러 가지 사정으로 입찰에 참여하지 못했다”면서 “사업적 리스크가 적지 않다는 판단도 작용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같은 분위기를 볼 때, 재입찰에서 경쟁입찰 조건이 성사될지 여부는 다소 불투명하다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한전은 입찰 조건 변경 없이 재공고를 낸 상태이기 때문이다.

이번 사업은 제주지역에서 재생에너지를 이용해 만든 전력을 육지로 보낼 수 있도록 하는 국내 첫 전압형 HVDC 사업이다. 총 사업비 2300억원으로 자재비 700억원(30%), 설치비(공사비) 1600억원(70%) 규모로 알려져 있다.

한전 관계자는 “국가계약법상 재공고는 최초 입찰공고와 비교해 조건이 변경될 수 없다”며 “만약 재입찰이 유찰될 경우 수의시담 여부는 아직 결정된 바 없다”고 덧붙였다.
한전은 국가를 당사자로 하는 계약에 관한 법률시행령과 기획재정부 계약예규 ‘협상에 의한 계약체결기준’에 의거해 협상 적격자로 선정된 자 중 평가점수가 가장 높은 입찰자를 우선협상 대상자로 결정할 방침이다.
송세준 기자 기사 더보기

21ssj@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