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경기침체 극복 위한 ‘지역경제 살리기 대책단’ 구성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침체 극복 도모...상반기 2226억원 예산 집행 등 대책 발표
작성 : 2020년 05월 27일(수) 00:40
게시 : 2020년 05월 27일(수) 00:40
가+가-

한국중부발전 본사.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침체를 함께 극복하기 위해 기획관리본부장을 단장으로 하는 ‘지역경제 살리기 대책단’을 구성했다.

중부발전은 26일 충남 보령시 본사에서 대책단이 첫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대책단은 연말까지 지역경제 활성화, 중소기업 지원, 예산 조기집행 등 3개 반으로 나뉘어 정부 정책 방향과 지역 실정을 고려한 지원계획을 수립·시행한다.

중부발전은 상반기에 조기발주·우선구매 1331억원, 예산 조기집행 771억원, 협력중소기업·소상공인 경영안전자금 대출 44억원 등 2226억원을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사용하고 ▲건설·계획예방정비공사 참여 지역주민·업체 확대 ▲지역 화훼구매, 지역사랑상품권 사용 ▲지역 소상공인 저리 긴급자금 대출 ▲계약제도 개선 등 계획을 세워 이행한다는 방침이다.

대책단장을 맡은 김신형 중부발전 기획관리본부장은 “이제부터 코로나19로 인한 영향이 더욱 커질 것”이라며 “실질적으로 지역경제에 도움이 될 방안들을 도출해 중부발전이 위축된 지역경제에 활력 충전소로서 역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장문기 기자 기사 더보기

mkchang@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