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부산대, 바이오매스 연료연소 분야 발전 위해 ‘맞손’
관련 업무협약 체결...공동기술개발 등을 위한 바이오매스 연료연소센터도 개소
작성 : 2020년 05월 26일(화) 17:57
게시 : 2020년 05월 26일(화) 17:57
가+가-

정광성 한국남동발전 기술안전본부장(왼쪽)과 최경민 부산대학교 산학협력단장이 26일 부산대학교에서 바이오매스 연료연소분야 기술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악수하고 있다.

한국남동발전(사장 유향열)이 바이오매스 연료연소 분야에서의 인재 양성과 기술개발을 위해 부산대학교와 머리를 맞댄다.

남동발전은 26일 부산대와 바이오매스 연료연소 분야 기술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바이오매스 연료연소센터 개소식’도 열었다고 밝혔다.

영동발전본부 바이오매스 전소 발전소의 안정적인 운영, 바이오매스발전 특화 기술협력체계 구축과 글로벌 기술경쟁력 제고를 위해 체결된 이날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최적 연소기술 확보 등을 위한 연구개발 ▲기술지원·컨설팅 ▲바이오매스발전 분야 전문인력양성 ▲바이오매스 연료연소센터 운영 등에 협력한다.

남동발전은 이번 협약을 통해 바이오매스분야 국내·외 신기술 확보, 글로벌 기술 네트워크 구성을 통해 향후 기술 사업화를 위한 교두보 역할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협약식과 함께 부산대 기계기술연구동에 설립된 ‘바이오매스 연료연소센터(KBC)’는 앞으로 ▲바이오매스발전 특화 공동기술개발 ▲기술현안에 대한 최적 솔루션 제공 ▲연료연소기술 데이터베이스 구축 ▲연료 다변화 대응기술 확보 ▲최고 수준의 바이오매스 연소 전문가 육성 등을 담당한다.

정광성 남동발전 기술안전본부장은 “이번 기술협약으로 국내 바이오매스 연료연소 분야에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산학협력의 모범적인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친환경 발전소로의 도약을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7년 강원 강릉시에 국내 최대 125㎿급 바이오매스 전소발전소를 준공한 남동발전은 다음달 200㎿급 후속 호기 준공도 앞두고 있어 안정적인 전력수급과 친환경 전력생산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장문기 기자 기사 더보기

mkchang@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