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라, ‘온라인 수출컨설팅 위크’ 개최
세계로 포럼 2020, 수출 컨설팅, 디지털 마케팅 설명회 등 이어져
작성 : 2020년 05월 25일(월) 14:59
게시 : 2020년 05월 25일(월) 14:59
가+가-

권평오 코트라 사장이 25일 온라인으로 열린 ‘세계로 포럼 2020’에서 환영사를 했다.

코트라가 ‘코로나가 바꾸는 세계시장’을 주제로 25일부터 온라인 수출컨설팅 위크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서는 세계로 포럼 2020, 수출 컨설팅, 디지털 마케팅 설명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일주일간 진행되며 유튜브와 네이버 TV라이브 방송을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이날 열린 세계로 포럼 2020은 우리 중소·중견기업의 글로벌화 전략을 모색하고 정책연구를 진행하고자 코트라가 2017년에 시작했다. 올해는 온라인으로 열렸다.

‘코로나19 이후 세계 교역환경 변화와 우리 대응전략’을 주제로 한 이번 포럼은 조이스 창 JP모건 리서치 총괄의 주제발표로 문을 열었다.

그는 “코로나19로 모든 산업과 기업의 생존방식이 바뀌었다”며 “미-중 통상 분쟁이 재점화되고 있는 현시점에서 글로벌 공급망 재편 등 새로운 교역질서에 대비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포스트 코로나 세계시장 진출 전략 브리핑 시간에는 코트라 해외지역본부장들이 현지 동향과 기회요인을 소개하는 영상이 생중계됐다.

이지형 코트라 북미지역본부장은 “미국 현지에서는 대선을 앞두고 중국 책임론이 부각되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방역 선도국이라는 인식이 크다”며 적극적인 ‘메이드 인 코리아’ 마케팅을 제안했다.

박한진 코트라 중국지역본부장은 향후 중국시장 유망분야를 키워드 ‘홈(HOME)’으로 제시했다. 헬스케어(Healthcare), 온라인(Online), 무인화(Manless), 홈코노미(Economy at Home) 분야 유망 상품군을 소개했다.

이어진 온라인 패널토론에서 홍석우 포럼회장은 “코로나19는 수요·공급 분야에서 동시 충격을 야기하고 있으며 앞으로 글로벌 가치사슬은 더욱 정교화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광석 삼정KPMG 거시경제연구실장은 “올해 하반기에는 미-중 무역분쟁이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며 “내수·수출 불균형을 극복하기 위한 전략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26일부터는 우리 기업의 수출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코트라 수출전문위원, 해외무역관 직원 등 100여명이 참가하는 온라인 1:1 컨설팅이 실시된다. 이미 200여개 기업이 상담을 신청했으며 이번주 내내 웹사이트를 통해 접수 가능하다.

권평오 코트라 사장은 “우리 기업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소비패턴, 거래방식, 가치사슬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나가야 한다”며 “코트라가 파트너 발굴, 온라인 화상상담, 언택트 마케팅에 필요한 역량을 세계 각지에서 총동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근우 기자 기사 더보기

lgw909@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