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1분기 영업이익 4306억원 흑자
연료가격 하락 등으로 3년 만에 흑자 전환
작성 : 2020년 05월 15일(금) 13:56
게시 : 2020년 05월 15일(금) 13:57
가+가-
한국전력이 1분기 영업이익 4306억원을 기록하며, 3년 만에 흑자전환했다.

한국전력(사장 김종갑)은 15일 1분기 기준 연결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1조 605억 증가해 3년 만에 흑자를 기록 했다고 발표했다.

한전은 1분기 기준 2017년 1조4632억 흑자에서 2018년 1276억, 2019년 6299억원 적자를 기록한 바 있다.

3년 만에 흑자로 전환한 가장 큰 이유는 국제 연료 하락 때문이다. 연료비와 구입비가 1조 6005억원 감소했다.

연료비는 연료단가 하락으로 전년동기 대비 9000억원 감소했다. 하지만 미세먼지 감축대책에 따라 석탄이용률이 12.1%p 하락해 전력구입비는 7000억원 감소해 그쳤다.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판매량 하락으로 전력판매량이 1.8% 하락하며, 전기판매수익도 1331억원 줄었다.

반면 신규 원전준공, 송배전선로 등 전력설비가 증가하고 원전 예방정비이 증가하면서 전력공급비용은 3000억원가량 늘어났다. 또 배출권 가격이 톤당 2만원대에서 4만원대로 치솟으면서 온실가스 배출비용도 1000억원 가량 증가했다.

한전 측은 “최근의 저유가 수준이 지속적으로 유지될 경우 경영여건에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코로나19 및 산유국 간 증산 경쟁 등으로 환율‧유가 변동성이 매우 높아 경영환경 불확실성이 증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전력설비 안전은 강화하되, 신기술 적용 공사비 절감 등 재무개선을 계속 추진하고, 지속가능한 전기요금체계 마련을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전과 전력그룹사는 전력 신기술을 활용한 설비관리 효율 향상, 코로나19 계기로 화상회의 전면 도입 등 일하는 방식 개선을 추진하고 있으며, 한전 주관으로 ‘그룹사 재무개선 TF’를 격월 단위로 개최하는 등 경영효율화 노력을 펼치고 있다.

정형석 기자 기사 더보기

azar76@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