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국내 중소기업 생산혁신 지원사업 착수...총사업비 22억5000만원
산업혁신운동 분야 9억원,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사업 분야 13억5000만원
작성 : 2020년 05월 12일(화) 19:01
게시 : 2020년 05월 12일(화) 19:02
가+가-

한국수력원자력 본사.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이 국내 중소기업의 생산성 향상을 돕는 동시에 코로나19 확산으로 침체한 경제를 활성화하는 ‘일석이조’ 사업에 나선다.

한수원은 12일 생산혁신역량이 부족한 국내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생산성 향상 지원사업’에 본격적으로 착수한다고 밝혔다.

산업혁신운동 사업,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고도화 지원사업 등 두 분야로 나뉘어 총 33개 기업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이번 지원사업에는 정부지원금을 포함해 총 22억5000만원이 투입된다.

산업혁신운동 분야를 위해 한수원은 한국생산성본부와 협력해 중소기업에 기술혁신, 작업환경·생산공정 개선을 위한 전문가 컨설팅과 신규설비 구축을 지원한다.

한수원은 올해 영풍산업을 비롯한 15개 중소기업에 기업당 3000만원을 지원하고 내년에도 추가로 15개 기업을 선정해 지원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사업은 중소기업 제조혁신 경쟁력 향상을 위해 한수원이 한국표준협회와 함께 현장자동화시스템·장비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올해 지원대상으로 선정된 아이넴 등 18개 중소기업은 고도화 부문 등 3개 부문에 걸쳐 기업당 최대 3억원까지 지원받는다.

한수원에 따르면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사업에 투입되는 총사업비는 정부지원금을 포함해 13억5000만원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우리 중소기업의 잠재력은 무궁무진하기 때문에 이번 사업을 통해 지원대상 중소기업들이 탄탄한 경쟁력을 갖춘 기업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한수원은 원전협력기업 외에 코로나19 피해기업도 이번 지원사업 대상에 포함해 중소기업의 경영 안정화를 돕고 이를 통해 경제 활성화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장문기 기자 기사 더보기

mkchang@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