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장기화로 태양광 부품업체 발 동동
중국 수입 제품에 대한 공장 실사 어려워지며 일부 업체 어려움 커져
신재생에너지센터 “피해 최소화할 수 있도록 다각도로 방안 마련 중”
작성 : 2020년 05월 07일(목) 14:42
게시 : 2020년 05월 08일(금) 10:00
가+가-

(제공=연합뉴스)

사업용(RPS) 태양광 발전설비의 한국산업표준(KS) 인증제품 사용 의무화가 코앞이지만 코로나19라는 변수가 발생하면서 인증 절차가 늦어져 기업들이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오는 7월부터 사업용 태양광 발전장치에 사용되는 인버터, 접속함 등 주요 설비에 대한 KS 인증제품 사용이 의무화된다.
그동안 KS 인증 제품을 정부의 보급사업에만 사용토록 했으나, 전체 태양광 설비로 그 범위를 확대했다.
정부는 당초 인버터의 경우 3월부터 KS 의무화를 시행하고 접속함 의무사용은 7월로 유예한다는 방침이었다. 그러나 산업계의 충격에 대비해 인버터 등의 제도도입도 7월로 유예했다.
업계에 따르면 KS 인증제품 사용 의무화 시행이 2달여가량 남았지만 중국에서 제품을 들여오는 일부 업체들은 최근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 탓에 기한 내에 KS 인증을 절차를 밟지 못할 전망이다.
인증을 받기 위해서는 한국에너지공단으로부터 공장 실사 등을 받아야 하는 데 코로나19로 인해 에너지공단 인력이 중국 현지로 넘어가는 게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당장 중국으로 인력이 건너간다고 해도 중국에 입국하며 2주, 한국에 돌아오며 2주 간 격리돼야 하기 때문에 인증 절차는 더욱 길어지게 된다.
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에 따르면 현재 KS 인증을 마친 업체는 36곳(4월 23일 기준) 수준이다. 국내에서 제품을 직접 생산하는 기업들은 대부분 KS인증을 마친 상태다. 공장 실사 대기 중인 곳은 9곳으로 모두 해외기업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현재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인증 절차가 더욱 어렵게 됐다. 사실상 기한 내에 KS 인증을 받지 못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중국에서 제품을 들여오는 기업 대부분이 비슷한 상황인 만큼 의무화 제도 도입 유예를 해야 한다는 업계의 목소리가 적지 않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신재생에너지센터 관계자는 코로나19라는 천재지변 사태를 맞아 업계의 피해를 최소화하면서 인증을 진행할 수 있는 방안을 다각도로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아직 KS 인증을 밟지 못한 제품에 대해 신속하게 실사를 진행할 수 있도록 산업통상자원부와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산업부는 지난 2월 태양광 설비의 품질향상 및 안전성 강화를 위해 전 태양광 주요 설비의 KS 인증제품 사용 의무화를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최근 3년 간 RPS 등록 설비 2만8000여 곳 가운데 KS 인증 인버터 설치 비율은 26%(2019년 9월 기준)에 불과했던 만큼 품질과 안전성이 검증된 인증제품 사용을 의무화함으로써 산업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윤대원 기자 기사 더보기

ydw@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