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태양광‧ESS 실증센터 예산 100억원 확보
산업부 주관 스마트특성화 기반구축 사업에 선정
작성 : 2020년 05월 06일(수) 10:53
게시 : 2020년 05월 06일(수) 10:53
가+가-
충북 지역에서 추진될 태양광‧에너지저장장치(ESS) 실증센터 구축사업이 본격화된다.
4일 충청북도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스마트특성화 기반구축 공모에 ‘태양광·ESS 융복합 부품·시스템 제조검증 실증센터 구축사업’이 선정돼 국비 100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3년간 165억4000만원이 투입될 이 사업은 태양광과 이차전지 기술을 융·복합해 새로운 에너지 산업을 창출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도는 국제규격에 맞춰 전기사업법의 전압 범위를 직류 750V에서 1500V로 상향 조정함에 따라 이 규격에 맞는 실증 시험 설비와 중대형 범용 이차전지 셀 제조 설비 구축에 나섰다. 국내에선 처음이라는 게 도 측의 설명이다,
또 전문인력 양성부터 시제품 제작과 제품 상용화까지 전 과정 기술지원을 통해 기업의 신제품 창출과 글로벌 혁신 역량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신재생에너지산업 경쟁력이 전국 최상위권인 충북이 이번 사업을 통해 차세대에너지 분야를 선도하고, 신성장 동력산업 육성의 거점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충북지역은 전국 대비 태양광 셀 생산량의 73%, 모듈 생산량의 59%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차전지 기업체 생산액도 전국 1위에 올라있다.
윤대원 기자 기사 더보기

ydw@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