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 건축물 에너지효율 '쑥쑥' 그린리모델링이 효자
작성 : 2020년 04월 08일(수) 14:40
게시 : 2020년 04월 09일(목) 09:30
가+가-
#서울 북촌마을에 위치한 ‘회복재’는 1969년에 준공된 단독주택이다. 이 40년 된 노후 건축물은 창호·단열 문제로 에너지가 새어나가고 있었지만 그린리모델링을 통해 에너지 소비량이 기존 대비 71.8% 절감됐다. 단열시공, 창호교체, 기밀, 냉·난방 시설 개체 등 패시브 기술뿐 아니라 신재생에너지 연료전지 등을 추가해 에너지 절감을 실현했다.

정부는 지난 1월 우리나라 건물부문 온실가스 감축 및 건강한 국민 삶의 터전을 위해 ‘2차 녹색건축물 기본계획’을 시행하는 등 녹색건축산업 조성에 나섰다. 지난 2014년 1차 발표에 이른 이번 계획에도 녹색건축물은 핵심과제다. 특히 노후 건축물 에너지 절감을 위해 그린리모델링 제도를 선택했다.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표준모델 개발, 규제 완화·지원 다양화를 통해 노후 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시장을 현재 대비 2배 이상 키워 에너지 소비 효율 향상에 힘쓴다는 계획이다.

◆난방비 44% 절감...노후 건물 에너지개선
그린리모델링은 창호교체, 단열보완 설비교체 등을 통해 노후 건축물의 에너지 성능을 개선하는 리모델링이다. 빠져나가는 에너지를 잡고 소비효율을 올려 에너지 사용량을 절감해준다. 특히 동절기에는 44% 이상의 난방비 절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그린리모델링이 중요한 이유는 우리나라에 노후 건축물이 많기 때문이다. 우선 건물부문 소비되는 에너지가 국가 전체 사용량의 약 17%에 달한다. 이 중 국내 건물 중 20년 이상 된 낡은 건물은 58.2%를 차지하고 있다. 국내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에서도 건물부문에 가장 높은 감축률인 32.7%를 목표로 잡고 있어 정부로서도 노후 건물에서 새어나가는 에너지를 잡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노후 건축물의 지속적 증가에도 불구하고 에너지사용 및 관리의 이해관계가 복잡한 기존건축물 특성상 그린리모델링 활성화에 어려움이 있다.

건축물 에너지효율적 관리의 중요성에 대한 국민인식 및 저변이 부족하다는 것도 문제다. 또 관련 기술 개발을 위한 운영단계 사용정보도 부재하다.

이에 국토부는 공공·민간 부문별 지원체계 구축을 통해 그린리모델링을 확대하고 건축물의 운영특성을 고려한 효율적 관리 활성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표준모델 개발, 그린리모델링 시 규제 완화, 감축량 거래 모델 개발 등 지원 방안을 다양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노후 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지원사업을 기존 연간 1만건에서 2만건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공공기관 유도 및 이자지원...활성화 유도
정부는 다양한 지원사업을 통해 그린리모델링을 유도할 계획이다. 우선 공공건축물을 중심으로 그린리모델링을 추진한다. 매년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지원사업을 공모하고 시장을 키운다는 복안이다. 특히 도시재생뉴딜 지역 내 공공건축물을 별도로 선정해 뉴딜사업과의 시너지를 향상시킨다는 전략이다.

민간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이자지원사업도 시행한다. 건축주가 냉·난방비 절감 등을 위한 리모델링을 하는 경우 국가로부터 사업 관련 대출이자를 지원받을 수 있는 사업이다. 해당 건축주는 원리금을 5년에 걸쳐 상환할 수 있다. 이자는 1~4% 수준으로, 에너지 성능개선 비율에 따라 30% 이상이면 이자지원율 3%, 25% 이상이면 2%, 20% 이상이면 1%를 지원해준다.

아울러 올해 처음으로 그린리모델링 사업자 지원 시범사업도 추진한다. 시범사업은 그린리모델링 이자지원사업을 통한 개별 건축물의 그린리모델링 추진 시 사업자가 필수적으로 수행해야 하는 에너지성능 컨설팅 업무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건축물 실측·도면작성, 에너지 시뮬레이션 분석 및 예상 공사비 산출 등이 이에 포함된다.

사업의 일차적 목적은 그린리모델링 사업비 절감 등을 통해 사업자를 지원하는 데 있지만, 최종 공사비가 절감될 수 있어 그린리모델링 건축주에게도 일부 혜택이 돌아갈 것으로 보인다.

접수는 공고일로부터 이자지원 사업이 종료되는 연말까지며 LH 그린리모델링 창조센터 이메일 및 우편으로 가능하다.
오철 기자 기사 더보기

ohch@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