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한홍 의원 “내년부터 원전 관련 중소업체 줄도산 우려돼”
“신고리 5·6호기 주요 기자재 제작 완료되면 원전 관련 일감 없어져”
작성 : 2020년 04월 06일(월) 10:48
게시 : 2020년 04월 06일(월) 10:48
가+가-
조선·기계산업 등의 침체로 지역경제가 침체한 상황에서 두산중공업도 어려운 상황에 직면하자 경남 창원시에서 정치권을 중심으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6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윤한홍 의원(미래통합당·경남 창원시마산회원구)에 따르면 두산중공업 원전 주기기 제작에 참여하는 협력업체의 발주금액과 건수가 최근 3년 사이에 크게 줄었다.

윤 의원은 “발주금액은 2016년 3700억원에서 2019년 2600억원으로 29.7% 감소했고 발주 건수는 같은 기간 2800건에서 1100건으로 60.7% 급감했다”며 “두산중공업 협력업체 상황이 크게 악화해 이들이 몰려있는 경남 지역경제에도 악영향을 줄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

협력업체 상황에 더해 지난 2016년 본사가 자리한 창원시 내 총생산의 15.4%를 차지하던 두산중공업의 매출이 3년 새 약 2조원이나 줄어든 것은 창원 경제를 얼어붙게 할 수도 있다는 설명이다.

윤 의원에 따르면 창원시정연구원은 정부 에너지전환 정책이 계속되는 경우 2030년 창원시 제조업 생산지수는 2017년보다 12.48% 감소하고 같은 기간 지역 내 총생산은 4.83% 감소할 것으로 분석한 바 있다.

윤 의원은 “탈원전 정책이 계속되면 신고리 5·6호기 주요 기자재 제작이 완료되는 내년부터 두산중공업과 협력사의 일감이 사라져 중소업체의 연쇄도산이 우려된다”며 “이번 총선에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탈원전 정책을 폐기해 경남 지역경제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장문기 기자 기사 더보기

mkchang@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