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안전공사, 총선 지원 활동 본격화…투·개표소 전수 점검
작성 : 2020년 04월 01일(수) 11:48
게시 : 2020년 04월 01일(수) 11:48
가+가-

전기안전공사 직원이 총선 투·개표소에 대한 안전점검을 진행하고 있다.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 조성완)가 15일 치러질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 시설 안전 지원 활동에 본격적으로 나섰다고 밝혔다.

전기안전공사는 앞서 지난달부터 선거 대비 전기안전 특별대책을 수립하고 사전투표소 3500여 곳을 포함, 전국 1만8000여 개 투표소와 개표소 시설에 대한 일제 전수 점검을 진행한다.

이어 3일부터는 전수 점검과 병행해 1차 점검을 통해 드러난 부적합 시설물을 대상으로 2차 개수(改修) 확인 점검을 진행한다.

전기안전공사는 이를 위해 본사에 전기안전 종합상황실을 운영하고 투·개표 종료 시점까지 전국 60개 사업소별로 긴급출동 대기조를 편성해 운영할 방침이다.

아울러 선거 당일인 15일 오후에는 개표 진행 가운데 있을 수 있는 정전 상황에 대비해 지역선거관리위원회 요청이 있는 개표소를 대상으로 현장 대기 인력을 파견할 예정이다.

조성완 사장은 “코로나19 확산 등 여러 어려움 속에서 치러지는 선거인 만큼 국민의 불안감이 없도록 투·개표장 시설 안전에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정배 기자 기사 더보기

pjb@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