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 출마’ 미래통합당 김삼화(甲)·윤상일(乙) 후보, 지역발전 4개 공약 발표
“동부간선·철길 지하화 및 교육 1번지 行…규제 완화 통한 상업지역 확대”
작성 : 2020년 03월 26일(목) 17:33
게시 : 2020년 03월 26일(목) 17:33
가+가-
제21대 총선에서 중랑구 지역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김삼화 후보(중랑구갑)와 윤상일 후보(중랑구을)가 지역발전을 위한 4개의 공동공약을 선언했다.

김 후보와 윤 후보는 26일 오전 9시 중랑구 선거관리위원회에서 동시에 후보등록을 마친 후 오전 10시 상봉터미널 앞에서 “중랑은 지난 8년간 국회의원과 시의원을 민주당이 독점하다시피 하면서 지역발전은 뒤처지고 서민들의 삶은 더 팍팍해졌다”며 “지역발전을 이뤄달라는 주민들의 열망을 받들어 총선승리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21대 총선의 시대정신은 중도와 보수가 힘을 합쳐 문재인 정부를 견제하며 위기에 처한 대한민국을 구하는 것”이라며 “김삼화·윤상일 두 사람은 낙후된 중랑을 발전시키기 위해 공동공약을 충실히 이행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삼화·윤상일 후보의 4개 공동 공약은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조기 추진과 친환경 수변공원 조성 ▲중랑 철길 지하화를 통한 중랑의 남북통일 ▲교육 1번지, 공부 잘하는 중랑 만들기 ▲규제/제한 완화 통한 상업지역 확대 등이다.

김삼화 후보는 “중랑 주민들께서는 절박한 심정으로 유능한 정당, 경제를 살릴 수 있는 정당이 이번 총선에서 승리하기를 바라고 계신다”며 “경제 파탄 속에 서민을 살리고 중랑을 살리기 위해서는 이번엔 꼭 김삼화와 윤상일로 바꿔 달라”고 호소했다.

윤상일 후보는 “중랑의 허리를 잘라놓은 철길, 중랑의 발목을 잡는 규제, 모두 바꿔야 한다”며 “법률 전문가와 중랑 진토박이 두 사람이 힘을 모은다면 큰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면서 지지를 호소했다.

<미래통합당 김삼화·윤상일 후보 공동선언문>

동부간선도로를 걷어내고 공원화하겠습니다.
남북 중랑이 통하게 하겠습니다.
교육 1번지 중랑을 만들겠습니다.
규제완화로 중랑발전을 앞당기겠습니다.

(김삼화 후보)
발전에서 소외되고, 뒤처진 중랑을 새롭게 바꾸겠습니다. 중랑발전을 앞당기겠습니다. 저희 김삼화·윤상일 중랑구 갑·을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후보는 낙후된 중랑을 발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을 약속드리며 중랑 주민을 위한 소중한 약속들을 담아 ‘주요 공동공약 및 중랑 공동선언’으로 발표하고자 합니다.

(윤상일 후보)
가장 절실히 요구되는 것은 중랑의 개혁, 발전입니다. 중랑의 허리를 잘라놓은 철길, 중랑의 발목을 잡고있는 규제, 모두 바꿔야 합니다. 철길을 지하화 함으로써 남북으로 갈라진 중랑이 통하게 할 것입니다. 건축규제 등을 완화해 발전의 토대를 이루겠습니다. 이에 다음과 같이 중랑 주민들 앞에 약속드립니다.

(김삼화 후보)
첫째,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조기 추진에 힘쓰겠습니다. 중랑천을 따라 면목동~묵동을 지나는 동부간선도로를 걷어낸 자리에는 중랑구민을 위한 친환경 수변공원으로 만들겠습니다.

(윤상일 후보)
둘째, 중랑(청량리~망우)의 철길을 지하화하겠습니다. 38선처럼 중랑의 경계 역할을 하면서 중랑의 소통을 가로막고 중랑 발전의 걸림돌이 돼왔습니다. 지하화를 추진, 중랑의 남북통일을 이루겠습니다.

(김삼화 후보)
셋째, 중랑을 교육 1번지로 만들겠습니다. 학군 때문에, 교육 때문에 중랑을 떠나시는 분들이 없도록 하겠습니다. 교육 여건, 환경을 업그레이드해 공부 잘하는 중랑을 만들겠습니다.

(윤상일 후보)
넷째, 규제/제한을 풀어 상업지역을 확대하겠습니다. 동일로를 비롯 주요 역세권 지역은 규제에 묶여 건물을 올릴 수도 없습니다. 상권을 발전시키고, 중랑 경제를 살리겠습니다.

(김삼화 후보)
존경하는 중랑 유권자 여러분! 대한민국을 살리기 위해 미래통합당을 주목해주십시오. 경제 파탄 속에 서민을 살릴 미래통합당입니다. 중랑은 지난 8년간 국회의원, 시의원을 민주당이 독점하다시피 하면서 지역발전은 뒤처지고 서민들의 삶은 더 팍팍해졌습니다. 바꿔야 대한민국이 살고, 바꿔야 중랑이 삽니다.

저는 변호사이자 법조인으로서 중랑발전에 가로막고 있는 모든 문제점, 법적 난관들을 뚫어낼 것입니다. 윤상일 후보는 중랑의 400년 진토박이로 중랑을 속속들이 훤히 꿰차고 계시는 분입니다. 10년전 당시 국회의원으로서 GTX의 망우역 연장을 이뤄내신 분입니다.

(윤상일 후보)
전문 법조인과 중랑 진토박이의 시너지를 기대해주십시오. 중랑발전! 저희 미래통합당 중랑 갑·을 후보가 책임지겠습니다. 중랑을 바꾸겠습니다. 중랑이 통하게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박정배 기자 기사 더보기

pjb@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