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차, 푸조·시트로엥·DS 인증 중고차 전문관 개설
품질 검증에 특별 보증까지
작성 : 2020년 03월 25일(수) 17:34
게시 : 2020년 03월 25일(수) 17:34
가+가-

첫차에 푸조·시트로엥·DS오토모빌 인증 중고차 전문관이 신규 입점했다.

첫차에 푸조·시트로엥·DS오토모빌 인증 중고차 전문관이 신규 입점했다.

첫차는 지난해 중고차 플랫폼 최초로 현대캐피탈 인증중고차 전문관 오픈 이후 렉서스, 재규어, 랜드로버, 벤츠 등 수입 인증 중고차 브랜드 라인업을 확대하고 있다.

첫차는 이번에 푸조·시트로엥·DS 인증 중고차관을 추가 입점하면서 8개 브랜드의 인증 중고차를 한곳에서 찾아볼 수 있게 했다.

첫차에서 만날 수 있는 푸조·시트로엥·DS 인증 중고차 전문관은 제조사 공식 홈페이지에서 판매하는 차량들과 동일한 100가지 품질 검사 통과 차량만을 판매한다.

출고 1년이 채 되지 않은 푸조 508, 3008 등 신차급 인기 모델의 경우 공식 홈페이지보다 많은 매물을 첫차에서 구매할 수 있다.

또 소비자가 요청하면 품질 검사의 상세 내용 뿐 아니라 제조사에서 공식 인증한 주행거리 및 정비 이력까지 확인 가능하다. 차량 최초 등록일 기준 최대 36개월간 10만km까지 품질 보증 서비스를 제공한다.

인증 중고차에 대한 수요는 꾸준히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최근 3개월 첫차 인증 중고차 전문관 차량 거래량이 직전 동기간 대비 70% 이상 증가했고 인증중고차에 대한 문의량도 30% 이상 늘었다.

동급 일반 중고차 매물보다 평균가가 상대적으로 높게 형성되지만 품질에 대한 보장과 보증 서비스를 받을 수 있어 사후 관리 비용 부담을 낮추려는 ‘품질 중시형’ 소비자들이 늘어난 것으로 해석된다.

더불어 최근 코로나 이슈로 비대면 구매를 희망하는 소비자가 늘면서 엄격한 품질 검수를 마친 인증 중고차를 찾는 소비자는 계속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첫차 인증 중고차 전문관에서는 2019년식 푸조 508 2세대를 신차 대비 25% 낮은 3300만원에 구매할 수 있다. 2019년식 시트로엥 C4 칵투스는 2000만원, 2018년식 DS7 크로스백은 3900만원을 시작가로 판매중이다.

김윤철 미스터픽 사업기획 팀장은 “최근 소비자들은 매물의 가성비 뿐 아니라 사후 관리에 들어가는 비용까지 꼼꼼히 따지며 구매를 결정한다”며 “첫차는 앞으로 공격적인 라인업 확대와 다양한 사후 보증 서비스 혜택을 더해 만족도 높은 중고차 구매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첫차는 푸조·시트로엥·DS 인증 중고차를 구매한 고객에게 차량용 공기청정기를 비롯한 차량 용품 6종과 주유권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이근우 기자 기사 더보기

lgw909@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