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역난방공사 공기업 최초 임원급 연봉 10% 반납 동참
"코로나19 한국지역난방공사가 함께 이겨내겠습니다"
작성 : 2020년 03월 24일(화) 18:07
게시 : 2020년 03월 24일(화) 18:07
가+가-

23일 황창화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가운데)이 코로나19 관련 경영진긴급대책회의에서 의견을 말하고 있다.

한국지역난방공사가 코로나19로 고통을 겪는 국민과 고통 분담을 위해 공기업 최초 급여 반납에 나섰다.

한국지역난방공사는 23일 황창화 사장 주재로 열린 비상대책본부 회의에서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들의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임원들이 올해 연봉 10% 수준인 약 9,400만원을 반납하기로 했다.

이번 급여 반납은 공기업 최초로 시행하는 것으로 공공기관의 국민 고통 분담과 사회적 책임 이행 확산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반납된 재원은 코로나 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이들을 위하여 활용할 방침이다.

한난은 소상공인이 포함된 업무용 사용자와 유치원, 어린이집의 열 요금을 3개월 분할해 납부하는 방안도 집단에너지협회와 논의하여 추진할 예정이다.

앞서 한난은 코로나 19 극복에 동참하고자 지난 2월에 수립한'경제 활성화 종합 지원 대책'에 따라, 본사 및 19개 전 사업소 임직원이 우한 교민을 따뜻하게 품어준 아산·진천·이천지역 특산품을 구매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앞장서고 있다.
오철 기자 기사 더보기

ohch@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