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노조 신임 위원장에 김성관 당선
3대 위원장이었던 김성관 후보, 5대 위원장으로 ‘컴백’...당진지부 위원장에 이갑희
작성 : 2020년 03월 23일(월) 16:35
게시 : 2020년 03월 23일(월) 19:33
가+가-

(왼쪽부터) 한국동서발전노동조합 현창운 수석부위원장, 김성관 위원장, 최형기 사무처장 당선인.

전·현직 위원장이 맞붙어 관심을 모았던 한국동서발전노동조합 각급 임원선거에서 전임 위원장이 웃었다.

지난 19일과 20일 이틀간 이뤄진 동서발전노조 각급 임원선거에서 김성관 후보는 총 769표를 획득, 62.7%의 지지율로 필승현 후보를 제치고 당선됐다.

김성관 당선인은 앞으로 현창운 수석부위원장 당선인, 최형기 사무처장 당선인과 합을 맞춰 동서발전노조를 이끌게 됐다.

지난 2017년 위원장 선거에서 러닝메이트로 짝을 이뤄 출마해 승리했던 두 후보는 이번 선거에서 위원장 자리를 놓고 격돌했다.

이런 중요성을 반영하듯 이번 선거는 89.7%의 종합 투표율을 기록했다.

김 당선인의 승리에는 동서발전노조 중 규모가 가장 큰 당진지부에서 90%가 넘는 득표율을 기록한 게 주효했던 것으로 보인다.

당진지부 위원장에는 이갑희 후보가 당선됐으며 경선이 치러진 울산지부와 동해지부에서는 정영길, 박영문 후보가 각각 선출됐다.

이 밖에도 배문국(신당진), 김균한(본사), 이승남(호남), 정주필(일산) 후보가 각 지부 위원장 자리에 올랐다.
장문기 기자 기사 더보기

mkchang@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