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 신한울, 맥스터...원자력계, 정부 상대로 전방위 압박
에교협 비롯한 원자력계 각 단체 성명서 발표, 기자회견 등 줄이어
월성 1호기 영구정지, 월성원전 맥스터 증설, 신한울 3·4호기 등 이슈 선점
에교협, 에너지 믹스 결정 공론화 시도 ‘강력 비판’
작성 : 2020년 03월 19일(목) 16:47
게시 : 2020년 03월 20일(금) 10:04
가+가-

원자력발전소 자료사진. (제공:연합뉴스)

월성 1호기 등 원자력 이슈를 놓고 원자력계가 성명서 발표와 기자회견 등을 이어가며 정부를 상대로 전방위 압박에 나섰다.

에너지정책 합리화를 추구하는 교수협의회(에교협)는 지난 18일 성명을 발표하고 ▲신한울 3·4호기 공사 즉각 재개 ▲월성 1호기 영구정지 결정에 대한 감사원 감사 결과 공개 ▲월성 1호기 재가동 즉시 추진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조밀건식저장시설(맥스터) 증설 착수 ▲국가기후환경회의의 에너지 믹스 공론화 시도 중단 등을 촉구했다.

지난달 25일 비슷한 내용의 성명을 발표한 바 있는 에교협은 3주 만에 다시금 성명서를 통해 정부의 결정을 재촉했다.

에교협은 “국회법을 무시하고 국정을 농단한 감사원장은 탄핵 소추의 대상임을 엄중하게 경고한다”며 날을 세웠다.

20일 오후에는 원자력정책연대를 비롯한 시민·노동단체들이 원전지역 주민들과 함께 감사원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알리는 보도자료를 통해 “감사원장이 국무총리를 면담한 뒤 감사 결과 보고를 무기한 연기한 것은 비겁한 정치행위로 감사원의 권위와 독립성을 훼손하고 국민을 배신하는 폭거”라며 “감사원이 6개월째 조사만 진행하고 있는 것은 불법적 탈원전 정책에 부역하는 것”이라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월성원전 가동 중단’을 막기 위한 맥스터 착공의 마지노선을 사용후핵연료관리정책재검토위원회가 4개월 늦춘 데 대해서도 ‘친원전’ 세력은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에교협은 “재검토위가 자체적으로 맥스터 포화 전망 시점을 조정한 것은 재검토위의 권한과 역할을 넘어서 국민 안전과 전력수급 체계를 위협한 결정”이라며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승인한 맥스터 증설 공사는 즉각 시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원전을 놓고 벌어지는 양 세력의 갈등은 ‘에너지 믹스 결정 권한’으로 전선이 확대됐다.

에교협은 “에너지 믹스는 법률에 정해진 절차에 따라 결정해야 하므로 에너지 믹스에 대한 공론화는 불법”이라며 “국가기후환경회의는 불법·탈법적 행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의 수립이 해를 넘긴 가운데 정치권에서도 4·15 총선을 앞두고 각종 에너지 정책을 발표하는 등 에너지 정책이 달아오르고 있다.
장문기 기자 기사 더보기

mkchang@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