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기술, 한수원과 약 500억원 규모 기술용역 계약 체결
국내 가동원전 기술검토, 설계변경, 인허가, 기술지원 등 수행
작성 : 2020년 03월 04일(수) 17:42
게시 : 2020년 03월 04일(수) 17:43
가+가-
한국전력기술(사장 이배수)이 지난달 27일 한국수력원자력과 493억원 규모의 ‘2020년도 가동원전 계통설계 기술용역 계약’을 체결했다.

한전기술은 2일 이와 같은 내용을 밝히며 한전기술의 축적된 기술력과 경험을 바탕으로 쌓아온 신뢰를 통해 3년 연속 500억원 수준의 수주를 이뤄냈다고 설명했다.

가동원전 계통설계 기술용역은 양자 협상을 통해 매년 체결하는 계약으로 한전기술은 이를 통해 국내 26개 원전의 계통·구조물·기기에 대한 기술검토, 설계변경, 인허가, 긴급 기술지원 등을 수행한다.

한전기술은 “가동 원전에 대한 지속적인 역무를 수행하면서 안전성과 품질 확보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임으로써 국민의 원전안전에 대한 기대감을 충족시키겠다”며 “후쿠시마 사고와 경주지진 이후 강화된 규제요건에 부합되도록 안전성 증진사업들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장문기 기자 기사 더보기

mkchang@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