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한홍 의원 “탈원전 정책 때문에 원전산업 생태계와 창원 지역경제 붕괴”
탈원전 이전(2016년)과 비교해 지난해 두산重 협력업체 일감 61% 감소
작성 : 2020년 03월 02일(월) 12:42
게시 : 2020년 03월 02일(월) 12:43
가+가-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윤한홍 의원(미래통합당·경남 창원시마산회원구).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이 진행되면서 원전산업 생태계가 무너지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윤한홍 의원(미래통합당·경남 창원시마산회원구)은 지난달 28일 “지난해 두산중공업 협력업체 일감이 탈원전 이전과 비교해 61% 감소했고 같은 기간 협력업체 수도 33% 줄었다”며 이처럼 주장했다.

두산중공업 본사가 있는 경남 창원지역으로 범위를 좁히면 협력업체는 2016년 87개에서 지난해 57개로 35%, 신규계약 건수는 같은 기간 966건에서 416건으로 53% 각각 감소했다.

특히 지난 2018년까지만 해도 전국적으로 313개 협력업체가 총 2051건의 신규계약을 체결했지만 지난해 219개 협력업체가 총 1105건의 신규계약에 그치는 등 원전 생태계 붕괴가 현실로 다가왔다는 지적이다.

윤 의원은 “두산중공업의 구조조정에 따라 원전 분야 협력업체의 일감은 앞으로 더욱 줄어들 수 있다”며 “탈원전 정책을 폐기하지 않으면 국가 원전산업은 물론 창원 경제도 회복이 불가능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총선을 통해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탈원전 정책을 폐기토록 해야 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장문기 기자 기사 더보기

mkchang@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