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망상해변 일원에 해송 2500그루 해안 방재 숲 조성
강원도와 관련 협약...탄소배출권 전량 강원도에 기부
작성 : 2020년 02월 28일(금) 11:01
게시 : 2020년 02월 28일(금) 11:01
가+가-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왼쪽)과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27일 강원도청에서 ‘온실가스 감축 및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공동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이 강원도(도지사 최문순)와 함께 강원도 해변 300km 구간에 해안 방재 숲을 조성한다.

동서발전은 27일 강원도청에서 강원도와 ‘온실가스 감축 및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공동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동서발전은 강원 동해시 망상해변 일원 1ha 부지에 해송 2500그루를 심는 탄소상쇄 평화의 숲을 조성하고 이를 통해 확보하는 탄소배출권을 강원도에 전량 기부하며 강원도는 강원도 지역을 기반으로 이뤄지는 동서발전의 온실가스 감축 사업에 행정적·제도적 지원을 강화한다.

이번 ‘남북 강원도 탄소상쇄 평화의 숲 조성’ 사업을 통해 동서발전은 바닷모래 날림 방지, 온실가스 감축 등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은 “동서발전과 강원도가 함께 하는 탄소상쇄 평화의 숲 조성으로 동해안 해변 해상재해를 예방할 뿐만 아니라 주민에게 녹색 공간을 제공하고 관광 자원화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지난해부터 강원도 산불 피해목을 동해바이오매스발전소에 연료로 활용하는 자원화 사업을 추진하고 이를 통해 발생하는 부가적인 수익을 지역사회에 환원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장문기 기자 기사 더보기

mkchang@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