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한수원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시설폐쇄...‘전력수급 차질 無’
한전은 대구 방문 이력 직원 자가격리, 부서별 점심시간 시차 적용 등 대책 마련
한수원, 초유의 ‘본사 폐쇄’...필수인력은 미리 확보한 ‘백업 상황실’로 이동
전력당국, 방역상황 및 행동 지침 점검...“확진자 발생해도 전력수급 공백 없다”
작성 : 2020년 02월 27일(목) 15:16
게시 : 2020년 02월 28일(금) 11:11
가+가-

지난 26일 경북 경주시 한국수력원자력 본사 건물에서 방역이 이뤄지고 있다. (제공:한국수력원자력)

한국전력공사와 한국수력원자력 등 전력시설 근무자가 코로나19에 감염돼 전력시설이 폐쇄되는 상황이 현실로 다가왔다.

그러나 사전에 마련한 대응책이 잘 작동해 ‘전력수급 공백’이라는 최악의 상황은 막았다.

한전과 한수원에 따르면 한전 대구지역본부, 남대구지사, 남해지사와 한수원 본사·월성원자력본부 등에서 일하는 직원이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한전은 이에 확진자가 발생한 지사의 직원을 자가격리 조치하고 건물은 폐쇄·방역 조치했다.

전체 직원이 2만3000여명에 달하는 한전은 대구 방문 이력 있는 직원에 대해 자가격리 조치하고 부서별로 점심시간을 조정해 직원 간 접촉을 최소화하는 등 최악의 경우가 발생하더라도 확산을 최소화하기 위한 대책을 내놨다.

한수원도 본사 직원 100여명을 자가격리 조치하고 건물 방역을 위해 상황실 등 필수 요원을 제외한 모든 본사 직원들에게 27일까지 재택근무를 지시했다.

다만 월성원자력본부는 확진자가 출입관리소에 근무하는 청경 직원인 관계로 발전소 내에 출입한 전력은 없어 접촉자 60명가량을 자가격리 조치하고 출입관리소를 폐쇄·방역하는 조치를 시행했다.

◆철저한 사전대비가 ‘전력수급 공백’ 막았다

자칫하면 ‘전력수급 공백’으로 이어질 수도 있었던 상황에서 한전과 한수원이 기민하게 대처할 수 있었던 것은 사전에 대응책을 마련해뒀기 때문이다.

한전을 비롯한 관련 공기업들은 24시간 작동해야 하는 전력수급 시스템의 특성을 고려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사업장을 폐쇄·소독해야만 하는 최악의 상황을 가정해 대응체계를 마련해 놓고 있었다.

특히 한수원을 비롯한 발전공기업은 확진자가 발생하기 이전부터 감염 의심환자 발생과 확진자 발생 등 시나리오별로 대응체계를 마련했다.

한수원의 자체 대응방안에 따르면 한수원은 확진자가 발생하면 해당 발전부를 전원 자가격리 조치하고 대체근무팀을 투입하는 등 비상 운영방안을 시행하고 주 제어실을 소독한다는 방침이었다.

‘본사 폐쇄’가 현실이 된 26일에도 별도의 상황실을 마련에 사전에 자체방역을 마쳤기 때문에 발전소 운영에 필요한 인력은 별도의 상황실로 이동해 계속 근무할 수 있었다.

만약 총 2400만㎾ 설비용량의 원자력발전소를 총괄하는 한수원 본사가 대책 없이 폐쇄됐다면 안정적인 전력수급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었던 아찔한 상황이었다.

◆산업부도 대응 강화…확진자 발생 시 제어실 소독·발전 동시에 가능하도록 조치

코로나19 유행에 따라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던 전력당국은 한전과 한수원에서 잇따라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자 대응을 한층 강화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24일 전력산업과 주재로 관계기관과 공동대응지침을 제정하기 위한 실무진 회의를 진행한 데 이어 이튿날에는 정승일 산업부 차관이 주재할 예정이었던 공공기관 부기관장 회의를 성윤모 산업부 장관 주재의 기관장 회의로 격상해 실시했다.

27일에는 인천 옹진군 한국남동발전 영흥발전본부에서 정 차관 주재로 봄철 미세먼지 대책에 따른 전력수급대책을 점검하기 위한 회의를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앞서 한수원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직후 회의 내용이 변경됐다.

산업부는 회의 장소를 서울 마포구 한국중부발전 서울발전본부로 바꾸고 회의 내용 역시 코로나19 확산에 발전소 방역 대응 현황을 점검하는 방향으로 수정했다.

이 자리에서 전력당국은 2560명의 대체인력을 확보해 발전소에서 확진자나 의심환자가 발생하더라도 중앙제어실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팀 단위 교대근무를 통해 24시간 운영되는 발전소 중앙제어실의 근무 특성에 따라 확진자 혹은 의심환자가 발생하는 경우 같은 팀원은 자가격리 조치하고 대체근무팀을 투입해 전력공급에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한다는 것이다.

전력설비와 계통운영을 총괄하는 전력거래소는 24시간 운영되는 중앙전력관제센터에서 확진자나 의심환자가 발생했을 때 대체인력·설비를 활용하는 등의 대책을 마련한다.

전력거래소는 전남 나주시 본사에 있는 중앙전력관제센터의 정상적인 운영이 어려워지는 때를 대비해 경기도 모처에 있는 관제센터를 즉시 활용할 수 있도록 조치한다는 방침이다.

확진자가 발생하는 경우 발전소별로 대응지침이 달랐던 것도 발전소 운영을 중단하지 않는 방향으로 공동지침을 마련했다.

산업부는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라 중앙제어실을 소독해야 하는 경우가 발생하더라도 근무자가 개인 보호구를 착용한 채 중앙제어실을 공백 없이 운영할 수 있도록 질병관리본부와 협의를 마쳤다”고 설명했다.
장문기 기자 기사 더보기

mkchang@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