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밸리 입주기업 특례 5년 연장…업계 ‘희비교차’
입주·비입주기업, 연장 확정에 새 고민거리 떠안아
에너지밸리 입주 이어질지 주목…물량확대 목소리도
작성 : 2020년 02월 27일(목) 13:04
게시 : 2020년 02월 27일(목) 14:46
가+가-

에너지밸리의 공간적 범위 개념도(제공=에너지밸리 플라자)

에너지밸리 입주기업에 부여돼온 지역제한 입찰 특례가 5년간 연장된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가 지난달 27일 에너지밸리에 속한 나주혁신산단을 포함해 3개 도, 10개 산단을 ‘지방중소기업 특별지원지역’으로 신규·재지정한 데 따른 것이다.

전력기기업계는 희비가 교차하는 모양새다.

에너지밸리 입주기업의 경우 특례 연장 발표에 안도하는 분위기지만, 비입주기업은 전체 물량 감소를 우려하면서 새 성장동력을 모색하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가슴 쓸어내린 에너지밸리 입주기업들= 이날 중기부 발표가 있기까지 지난 2개월여의 기간은 에너지밸리 입주기업들에는 기업의 존폐를 고민하는 시기였다. 오는 13일로 예정된 특례 일몰 기간을 20여일 앞둔 시점까지도 연장 여부에 대한 윤곽이 드러나지 않았던 탓이다.

특히 한전의 물량 감축으로 인한 경영난 속에서도 수백억 원을 투자해 에너지밸리행을 택한 중소기업들의 고민이 깊었다. 여기에 더해, 지난해 40% 가까이 한전 발주 물량이 줄어들면서 공장을 정상 가동하지 못했던 기업들은 일손도 놓은 채 이번 발표만을 기다리던 상황이었다.

한 에너지밸리 입주기업 A사 관계자는 “특례가 연장되지 않았다면 현재 줄어든 물량 수준과 에너지밸리의 부족한 인프라를 고려할 때 앞으로 사업을 영위하기가 막연했던 상황”이라며 “대내외 기업환경은 여전히 열악하지만 특례가 연장돼 그나마 한 시름 덜게 됐다”고 말했다.

◆비입주기업에 넘어간 공…‘에너지밸리 러시’ 시작되나= 특례 연장으로 인해 에너지밸리 비입주기업은 나주혁신산단이 조성된 2015년 이래 다시 한번 판단의 기로에 서게 됐다.

한전 물량의 10~20%가 5년간 지역제한 입찰에 할당됨에 따라 일반경쟁 입찰 물량에 기대서만은 지속적인 매출하락이 예견되기 때문이다.

실제로 업계에서는 이번 특례 연장 여부를 지켜본 뒤 에너지밸리 입주를 결정한다는 기업이 상당수 존재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에너지밸리 비입주기업인 B사 대표는 “올해 최초 부여된 5년 특례가 자연스레 일몰돼 일반경쟁 입찰 물량이 늘어날 것이라 기대했던 기업들은 발등에 불이 떨어진 상황”이라며 “조금이라도 많은 물량을 확보하기 위해 에너지밸리행을 고민하던 기업이 여럿인데, 조만간 입주를 결정하지 않을까 싶다”고 예상했다.

◆입주기업 확대로 인한 경쟁심화 우려도= 산단 조성 초기에 입주해 상당 기간 안정적으로 특례를 누려온 일부 입주기업들은 이번 발표가 에너지밸리의 경쟁심화로 이어지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업체 수가 증가해도 배정 물량이 10~20% 선에 불과하다면 결국 일반경쟁 입찰과 유사한 경쟁구도로 흘러갈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입주기업 C사 관계자는 “애당초 지역제한 입찰 물량이 많지 않았는데 입주기업이 늘어나면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이라며 “입주기업들도 특례 연장에 안도할 것이 아니라 자체적으로 새 성장동력을 찾아야 하는 상황에 직면했다”고 전했다.

입주기업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지역제한 물량을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다시 불거져나오고 있다.

또 다른 입주기업 D사 관계자는 “앞서 몇 차례 지역제한 물량을 30% 선까지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으나 비입주기업들의 반발로 그대로 묻힌 바 있다”며 “비입주기업들의 에너지밸리행이 시작되면 물량 확대 요구도 본격화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김광국 기자 기사 더보기

kimgg@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