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재생에너지 제품 확대 기반 마련
산업부, 태양광 모듈에 대한 탄소인증제 본격 시동
작성 : 2020년 02월 27일(목) 11:04
게시 : 2020년 02월 27일(목) 11:04
가+가-
태양광 산업 활성화를 위한 탄소인증제가 본격화된다.
지난달 27일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국내 친환경 태양광 제품 확대를 위한 탄소인증제를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태양광산업협회와 한국에너지공단 간 체결한 탄소배출량 사전검증을 위한 업무협약을 기점으로 본격화할 계획이다.
탄소인증제는 지난해 4월 발표한 ‘재생에너지산업 경쟁력강화방안’의 핵심과제 중 하나다. 폴리실리콧-잉곳‧웨이퍼-셀-모듈로 이어지는 태양광 모듈 제조 전 과정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의 총량을 계량화해 관리하는 게 핵심이다.
태양광 모듈에 대한 탄소인증제 도입과 지난 1월부터 시행하는 최저효율제를 통해 ‘친환경’과 ‘고효율’ 두 마리 토끼를 잡아 국내 태양광 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는 게 산업부 측의 설명이다.
이번에 추진하는 탄소인증제의 경우 프랑스에서는 이미 탄소발자국(CFP;Carbon FootPrint) 제도를 통해 태양광 모듈에 적용 중이다. EU에서도 유사제도를 도입할 계획을 가지고 있어 국내 도입을 통해 우리 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산업부는 기대했다.
산업부는 지난해 ‘재생에너지산업 경쟁력강화방안’ 발표 이후 탄소인증제 도입을 위해 정책연구용역, 태양광 업계 의견수렴 등 제도 설계과정을 추진해 왔다고 전했다.
아울러 앞으로 탄소배출량 사전검증을 통해 국내 태양광 업계의 대응역량을 강화하고, 세부 검증기준을 마련한 후 올 하반기부터 정부보급사업 등에 적용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또 국내 태양광 시장에 저탄소 태양광 모듈 활용이 확대될 수 있도록 이번 사전검증 결과를 바탕으로 RPS 시장 등 참여 시 우대할 수 있는 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윤대원 기자 기사 더보기

ydw@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