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기계, 현대車와 ‘수소연료굴삭기’ 개발 나서
세계 최초 수소연료전지 굴삭기 개발 착수…2023년 상용화
리튬전지 대비 대용량화 용이해 대형 건설기계 적용가능
작성 : 2020년 02월 19일(수) 09:20
게시 : 2020년 02월 19일(수) 09:20
가+가-

현대건설기계가 현대자동차 및 현대모비스와 ‘수소연료전지 건설기계 공동개발 협약(MOU)’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현대모비스 금영범 연료전지사업실장(전무), 현대건설기계 황종현 산업차량R&D부문장(상무), 현대건설기계 김승한 제품개발센터장(상무), 현대자동차 박순찬 연료전지사업실장(상무).



현대건설기계가 현대자동차그룹과 손잡고 세계 최초로 수소연료를 기반으로 하는 건설기계 개발에 나섰다.
현대건설기계는 18일 경기도 용인시 마북연구동에서 현대자동차, 현대모비스와 함께 수소지게차 및 중대형 수소굴삭기 개발에 나선다는 내용의 ‘수소연료전지 건설기계 공동개발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르면 현대자동차와 현대모비스는 파워팩을 포함한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의 설계와 제작을 진행하고, 현대건설기계는 이를 적용한 굴삭기 및 지게차의 설계와 제작, 성능평가를 담당해 오는 2023년부터 관련 제품들을 양산해 시장에 내놓을 계획이다.

수소연료전지 건설기계는 기존의 디젤엔진 기반 장비와 달리, 수소와 산소의 화학반응을 통해 생산된 전기를 동력원으로 사용한다. 이 때문에 유해가스가 전혀 발생되지 않아 최근 친환경 장비에 대한 수요가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는 글로벌 건설장비 시장에서 큰 경쟁력이 될 전망이다.
또 전지의 용량을 늘리는데 구조적인 한계가 있는 리튬전지에 비해 대용량화가 용이해 대형 지게차나 굴삭기 제품에도 적용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업계에서는 세계 140여 개국, 540여개 딜러망을 보유한 현대건설기계와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연료전지 기술을 보유한 현대차가 손을 맞잡으면서 수소에너지를 기반으로 한 건설기계 생태계가 본격적으로 구축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건설기계 황종현 산업차량 R&D부문장(상무)는 “이번 협약을 통해 수소 건설장비 분야 핵심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며 “상용화를 위한 인증과 법규 제정의 글로벌 표준화 과정에서도 우위를 점해 수소에너지 건설기계 시장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건설기계는 지난 2010년 국내 최초로 릴방식(reel, 작업 중 전기케이블이 연결되어 있는 유선 방식)의 전기굴삭기를 양산했다. 2018년에는 국내 최초로 대용량 배터리를 장착한 소형 전기굴삭기를 개발하는 등 친환경 건설기계 개발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송세준 기자 기사 더보기

21ssj@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