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경북 영천시에 42㎿ 풍력단지 개발 착수
한화건설, 지케이윈드와 MOU 체결
작성 : 2020년 02월 16일(일) 00:48
게시 : 2020년 02월 16일(일) 00:49
가+가-

(왼쪽부터) 김경수 지케이윈드 대표, 이인식 한국수력원자력 그린에너지 본부장, 박용득 한화건설 토목환경사업 본부장이 지난 14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영천(고경)풍력발전 공동개발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이 재생에너지를 활용한 발전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한수원은 14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한화건설, 지케이윈드와 풍력발전사업 공동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난 12일 경주시와 ‘공익형 태양광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한 지 이틀만이다.

이에 따라 3사는 경북 영천시에 총 설비용량 42㎿ 규모의 풍력발전단지 공동개발에 착수한다.

한수원은 사업관리와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 구매, 한화건설은 기자재 구매·시공, 지케이윈드는 인허가 취득과 부지확보 업무를 담당한다.

이인식 한수원 그린에너지본부장은 “한화건설, 지케이윈드와 풍력발전사업 공동개발 파트너로 함께 하게 돼 매우 고무적”이라며 “한수원은 2030년까지 1.7GW 수준의 풍력발전설비 보유를 목표로 풍력발전사업을 더욱 확대하는 등 재생에너지 확산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수원은 육상풍력발전 외에도 경북 영덕군·전남 영광군 안마도 등에서 해상풍력발전을 추진하는 등 총 설비용량 1GW 규모가 넘는 풍력발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장문기 기자 기사 더보기

mkchang@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