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진홍의 유튜브 마케팅 혁명) 동영상은 진정성을 전하는 핵심 무기다
작성 : 2020년 02월 03일(월) 10:23
게시 : 2020년 02월 04일(화) 08:50
가+가-

민진홍 유튜브 마케팅 연구소장

이전에도 동영상을 마케팅에 활용한 사례는 많습니다. 인터넷 초창기부터 지금까지 이어져 오고 있는 ‘인강(인터넷 강의)’이나 왕년에 유행했던 비디오테이프 어학 교재도 대표적인 동영상 상품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때와 지금의 다른 점은 뭘까요?

지금은 초고속 모바일 통신 환경과 스마트폰 덕분에 SNS를 통한 소통이 실시간으로 이루어지는 시대입니다. 많은 유튜버나 인스타그래머가 자신의 본명 대신 예명이나 별명, 혹은 아이디로 활동합니다. 하지만 페이스북과 같은 실명제 기반 소셜 미디어 관계망이 촘촘히 깔려 있어서 알려고만 하면 그 사람의 본명은 물론이고 어떤 생각으로 어떤 활동을 하고 있는지 거의 실시간으로 추적하고 살펴볼 수 있습니다. 수많은 팔로워나 팬을 통해서 그들이 어떤 평판을 얻고 있는지도 금세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한 마디로 ‘타인을 속일 수 없는’ 시대입니다.

이러한 SNS 시대에 다른 사람을 움직이는 데 가장 큰 힘을 발휘하는 무기는 다름 아닌 ‘진정성’입니다. 많은 사람이 페이스북을 통해 소통하는 이유는 모두가 자신의 실명과 얼굴을 공개하고 관계를 맺는 서비스이기 때문입니다. 카카오톡이 전 국민 대화 수단으로 정착된 것은 서로 전화번호를 나눌 수 있을 만큼 가까운 관계라는 믿음이 깔려 있었던 덕분입니다.

이런 시대에 동영상 콘텐츠를 만들어 공개하면 그게 개인이든 기업이든 동영상에 등장한 사람들의 실력과 전문성은 기본이고, 진정성까지 어렵지 않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단지 프로필 사진만 보이는 게 아니라 말과 행동이 함께 노출되니까요. 상품이나 서비스의 구체적인 모습과 실상이 낱낱이 드러날 수밖에 없는 게 동영상과 유튜브의 속성입니다.
동영상은 양날의 칼과도 같습니다. 진짜 실력과 진정성을 가감 없이 드러낼 수만 있으면 단기간에 우리를 알릴 수 있는 ‘최고의’ 홍보 무기가 될 수 있습니다.

바야흐로 동영상 춘추 전국 시대가 열리고 있습니다. 이 경주의 결승점에서 누가 최후의 승자가 될지는 모릅니다. 출발을 알리는 총성은 이미 울렸습니다.





유튜브 마케팅 연구소장 민진홍 기사 더보기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