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전교육원, ‘우한 폐렴’ 확산 우려에 교육생 귀가 조치
직원이 6번째 확진자와 ‘접촉’...확진은 아니지만 선제적 조치
작성 : 2020년 01월 31일(금) 12:36
게시 : 2020년 01월 31일(금) 12:46
가+가-

한국발전교육원.

충남 태안군 한국발전교육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 확산 우려로 교육생들을 중도 귀가시켰다.

발전교육원은 발전교육원 직원 A 씨가 국내 6번째 우한 폐렴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되면서 만약의 상황에 대비하고자 31일 이와 같은 결정을 내렸다.

A 씨는 행정지원 부서에 근무해 교육생들과 직접 접촉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첫 지역사회 감염자인 6번째 확진자는 지난 22일 3번째 확진자와 함께 식사한 바 있으며 현재 서울의료원에 격리됐다.

6번째 확진자의 사위인 A 씨는 지난 설 연휴에 아내와 함께 6번째 확진자를 방문했다.

A 씨의 아내 B 씨도 태안 내 어린이집 교사로 확인됐으며 원생 34명과 접촉했다.

이에 따라 해당 어린이집은 다음달 10일까지 휴원을 결정했다.
장문기 기자 기사 더보기

mkchang@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