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물재생센터 신재생에너지 생산기지로 탈바꿈
중랑‧난지‧서남‧탄천에 총 180MW급 수소연료전지 조성
작성 : 2020년 01월 30일(목) 13:18
게시 : 2020년 01월 31일(금) 10:15
가+가-

서울시의 신재생에너지 환상망 구축 개념도.

서울시가 물재생센터 4곳을 청정 신재생에너지 생산기지로 조성한다.
서울시는 2035년까지 중랑·난지·서남·탄천물재생센터에 국내 최대 규모인 총 180MW급의 수소연료전지를 설치해 신재생에너지를 생산하는 환상망 시스템을 구축한다고 지난달 29일 밝혔다.
올해부터 중랑물재생센터부터 시범 사업을 시작해 중랑 50MW, 서남 60MW, 난지 30MW, 탄천에 40MW 규모의 수소연료전지를 설치한다.
사업비 약 1조800억원을 민간 도시가스 사업자가 전액 투자한다. 민간 사업자는 연료 전지 등 시설물 설치와 운영 관리를 맡고 서울시는 사업부지와 행정적 지원을 제공한다.
서울시가 도입하는 신재생에너지 환상망은 물재생센터 내 하수처리 과정에서 나오는 메탄 등 바이오가스를 수소연료전지의 연료로 활용하는 점이 특징이다.
수소연료전지는 수소와 산소의 전기화학 반응을 이용해 전기와 열을 생산하는데 화석연료보다 온실가스 발생량이 40%가량 적고, 초미세먼지 생성 원인 물질인 질소산화물(NOx)과 온실가스(CO₂) 등을 만들지 않아 대표적인 친환경 에너지원으로 꼽힌다.
서울시는 신재생에너지 환상망을 통해 대기오염물질 배출 없이 전기와 열에너지를 생산해 전기는 가정에 공급하고, 열에너지는 센터 내 슬러지(하수 찌꺼기) 건조시설이나 도시농업 열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물재생센터에는 연료전지에서 발생한 이산화탄소를 활용하는 ‘스마트팜(Smart Farm)’을 만들어 사계절 내내 운영한다.
신재생에너지 환상망이 구축되면 38만 세대에 공급할 수 있는 전력과 8만 세대에 공급 가능한 열에너지를 확보하게 된다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수소연료전지의 모든 설비는 국제·국내 규격에 따라 제조·설치되고, 설치된 이후에는 가스안전공사, 전기안전공사 등에서 연 2회 이상 안전 관리를 받는다.
신재생에너지 환상망 구축은 서울시가 지난해 11월 발표한 물재생센터 비전 3.0 계획의 하나다
서울시는 신재생에너지 환상망을 통해 연간 온실가스 37만6577t과 대기오염물질(미세먼지, 질소산화물, 황산화물) 1만7461t을 감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연료전지의 공기 정화량은 매일 219만명이 호흡할 수 있는 분량과 맞먹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수소차 60만 대를 운영하는 것과 같은 효과다.
경제적 가치 창출 효과는 연간 2815억원에 이르고, 약 6500명의 고용 창출 효과도 있을 것으로 서울시는 전망했다.
박원순 시장은 이날 시청 간담회장에서 서울도시가스·코원에너지서비스·예스코 등 3개 도시가스사와 물재생센터 신재생에너지 환상망 구축사업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박원순 시장은 “물재생센터 신재생에너지 환상망은 신재생에너지와 환경 분야 최신기술이 융합한 결정체로 세계에서도 유례를 찾을 수 없는 최초 시설”이라며 “기피시설로 인식된 하수처리장이 미세먼지와 대기오염이 없는 청정에너지 생산기지로 전환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최적의 공법 조합과 운영 기술 및 매뉴얼을 개발해 공정특허를 출원하고 국내외에 청정기술을 수출하겠다”고 덧붙였다.
윤대원 기자 기사 더보기

ydw@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