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지역 해상풍력사업, 주민수용성에 ‘울고, 웃고’
청사포 지역 40MW 사업은 어민 동의 얻고 올해 중 착공도 기대
기장 지역 500MW 사업은 어민 반대 부딪혀 사업 추진 난항
작성 : 2020년 01월 30일(목) 09:31
게시 : 2020년 01월 30일(목) 09:31
가+가-

해상풍력발전설비.(제공=연합뉴스)

부산 지역의 해상풍력 사업이 주민수용성 탓에 울고 웃는 모양새다. 해운대와 기장에 조성될 풍력발전을 두고 지역 어민들이 각기 다른 반응을 보이고 있어서다.
지난달 29일 부산시 등에 따르면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전문으로 하는 업체인 지윈드스카이는 청사포 앞바다에 40MW, 기장 앞바다에 500MW 규모의 대형풍력발전단지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이 두 개 사업을 두고 각 지역 어민들이 각기 다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지난 2017년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풍력발전사업허가를 받은 청사포 사업은 일대 4개 어촌계로부터 지난해 말 사업 동의를 받는 등 사업 추진이 순풍을 탔다. 업체 측은 문화재 지표 조사를 비롯해 군전파영향평가 협의, 해양환경영향조사 등을 완료하고 해상교통안전진단 최종 보고회 단계를 남겨뒀다고 전했다.
해운대구로부터 공유수면사용 점용허가가 떨어지면 올해 안에 착공도 가능할 전망이다.
반면 지윈드스카이가 기장 앞바다에 추진 중인 풍력발전단지 사업의 경우 청사포 지역과 달리 어민들의 사업 추진반대 목소리가 강하다는 전언이다.
지윈드스카이 한 관계자는 “기장에는 18개 어촌계가 있는데 일부로부터 동의를 얻었고 나머지 어촌계를 대상으로도 설득작업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역 어촌계를 상대로 지윈드스카이가 설득 작업을 진행하고 있지만 기장지역 일부 어촌계 어민들은 해상풍력대책위원회를 꾸리고 풍력사업 백지화 운동도 하고 있다.
기장군도 사업을 진행하려면 어민들과 충분한 협의가 반드시 선행돼야 한다는 입장을 내놓고 있어 사업 추진이 난항을 겪고 있다.
천대원 해상풍력대책위 사무국장은 “기장 해안은 미역·다시마 생산지이고 어민의 생계터전이자 해양관광자원으로서 미래 가치가 큰 곳”이라면서 “소음 진동, 해양생태계 파괴 우려가 있는 데다 풍력발전이 설치되는 수심 35∼50m는 연안어업이 이뤄지는 곳으로 특정 사업체에 이익을 주는 것은 말도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풍력발전사업을 두고 환경단체의 입장도 갈리는 모양새다.
해양생태계 보호에 방점을 두는 단체는 반대 목소리를, 탈원전·친환경 재생에너지 전환 운동을 하는 단체는 사업에 찬성한다.
부산환경운동연합의 한 관계자는 “저희 내부에서도 다양한 목소리가 있는 것이 사실”이라면서 “하지만 부산은 고리원전도 있고 사용후핵연료 문제도 심각한데 대안은 없는 상태라 에너지 전환이 필요하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윤대원 기자 기사 더보기

ydw@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