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공단, 2020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협약
지역 주도 신재생에너지 자립마을 조성 지원 앞장
작성 : 2020년 01월 29일(수) 17:32
게시 : 2020년 01월 29일(수) 17:32
가+가-

윤영상 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보급실장이 ‘2020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협약체결 및 직무교육’에서 사업 추진 관련 기관 업무담당자를 대상으로 융복합지원사업 추진절차 등에 관한 직무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에너지공단이 올해 신재생에너지융복합지원사업 추진을 본격화한다.
지난달 29일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소장 이상훈)는 울산광역시 소재 공단 본사에서 ‘2020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대상으로 선정된 92개 컨소시엄 관련 지자체, 주관기업과 협약을 체결했다.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은 동일한 장소에 2종 이상의 신·재생에너지를 동시에 설치하거나, 주택·공공·상업 건물 등이 혼재돼 있는 특정지역에 1종 이상의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설치하는 경우 총 사업비의 50% 내에서 지원하는 것이다.
이날 행사에는 부산, 천안, 태안 등 92개 컨소시엄 관련 지자체 및 주관기업 담당자 400여 명이 참석했다. 협약 체결 후에는 업무 담당자를 대상으로 사업 추진 절차 등 직무교육이 진행됐다.
올해 선정된 92개 컨소시엄의 총 사업비는 2366억원으로, 이 중 1117억원이 국가보조금으로 지원된다. 이는 전년 대비 약 77% 증가된 수준이라는 게 공단 측의 설명이다.
올해 융복합지원사업을 통해 전국적으로 총 2만2000여 곳에 신·재생에너지 설비가 설치될 예정이다. 태양광 기준 총 74MW의 보급 효과를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윤영상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보급실장은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은 지자체 주도로 신·재생에너지설비를 보급해 에너지자립마을 등을 구성하고 지역 홍보 효과도 얻을 수 있는 사업이다. 지자체의 사업 참여와 규모가 급증하는 추세”라며 “올해는 특히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동체 회복사업과 연계하는 등 지자체 특성에 맞는 사업 지원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윤대원 기자 기사 더보기

ydw@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