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이 참여하는 울산형 태양광 사업 추진돼야”
울산발전연구원 29일 연구보고서에서 주장
작성 : 2020년 01월 29일(수) 09:11
게시 : 2020년 01월 29일(수) 09:12
가+가-

울산시가 환경단체, 기업체와 함께 에너지 소외계층을 위해 아파트 옥상에 설치한 태양광 발전시설 모습.(제공=연합뉴스)

시민이 참여하는 울산형 태양광 사업이 추진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9일 울산발전연구원은 국가와 울산시 재생에너지 보급 목표 달성을 위해 ‘시민 참여를 통한 태양광 보급 확대 모델’을 제시하는 연구보고서를 발표했다.
연구를 수행한 김형우 박사는 보고서에서 “민원으로 인한 재생에너지 발전 시설의 인허가 취소가 많이 생기는 상황을 고려할 때 시민이 직접 투자하고 이익을 공유하는 전략적 접근이 필요한 실정”이라고 전했다.
김 박사는 정부의 제3차 에너지 기본계획 수립에 따른 재생에너지 보급 목표 확대와 울산시의 친환경 에너지 허브 도시 구축과 연계해 ‘울산형 시민 참여 태양광 보급사업 추진’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태양광 발전 시설 보급을 위한 사업에 이익 공유 체계를 도입해 주민 수용성을 높이고 주민 소득 증진에 기여하는 시민 참여형 태양광 보급 확대사업에 나설 것을 제의했다.
김 박사는 울산형 사업으로 크게 ▲시설 보급형 사업 ▲시설 관리형 사업 ▲시설 보급 및 관리 연계형 사업 ▲복지형 사업' 등 4가지 모델을 제안했다.
아울러 태양광 보급 확대를 위해 태양광 발전 시설 보급뿐만 아니라 관리에 있어서도 시민 참여를 유도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풍력 개발 이익 공유화 제도를 실시 중인 제주와 같이 울산도 이를 도입하고, 재생에너지 관련 정보 제공, 시민 참여 재생에너지 보급에 대한 대시민 홍보와 교육 활동 등을 추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김 박사는 “주민 수용성 확보는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에 있어 매우 중요한 이슈”라며 “태양광 보급에 시민이 주도하고 참여하도록 유도하고 캠페인과 홍보 등의 시민의식을 개선하는 활동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윤대원 기자 기사 더보기

ydw@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