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탈석탄’ 연착륙 위해 TF 구성
보령 1·2호기 폐지 영향 최소화 목적...‘충남형 대안 발전 모델’ 도출한다
작성 : 2020년 01월 28일(화) 17:17
게시 : 2020년 01월 28일(화) 17:18
가+가-

한국중부발전 보령발전본부. (제공:연합뉴스)

충청남도가 오는 12월로 예정된 한국중부발전 보령 1·2호기의 폐지에 맞춰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할 방안을 모색한다.

충남도는 노후 석탄화력의 단계적 폐쇄를 위한 ‘정의로운 에너지전환 TF팀’을 구성해 다음달부터 활동을 시작한다고 28일 밝혔다.

노후 석탄화력 폐지로 인한 영향을 최소화하고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과 주민주도형 대안 발전 모델을 마련하기 위해 구성된 에너지전환 TF는 충남 행정부지사와 미래산업국장이 단장과 팀장을 맡고 지자체·유관기관 관계자, 전문가, 시민·사회단체 등 29명으로 구성된다.

에너지전환 TF는 보령 1·2호기가 폐지되는 올 연말까지 ▲석탄화력 단계적 폐쇄 및 대응방안 제도화 종합대책 수립 ▲지역경제 영향 시나리오 분석 ▲일자리 창출·전직을 위한 노사민정 사회적 실천협약 등 추진 ▲지역경제·일자리 영향 분석 ▲정책토론회·보고회 등 정책 현안 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2월 첫 회의로 활동을 개시하는 에너지전환 TF는 같은 달 단계적 폐쇄·에너지전환 타당성 2차년도 연구용역을 시작, 6월과 10월 연구용역 중간보고회를 거쳐 12월에 최종보고회를 통해 대안을 도출한다는 방침이다.

충남도는 에너지전환 TF의 연간 일정도 함께 공개했다.

에너지전환 TF는 3월부터 석탄화력 폐쇄 지역의 대안 발전 모델과 대책을 공론화·제도화하기 위한 의견을 수렴하고 5월부터는 국내외 관련 연구기관과의 공동연구, 해외 선진사례 수집·분석 등을 통해 ‘충남형 대안 발전 모델’을 도출한다.

9월부터는 정책 간담회·토론회를 연이어 개최하며 대안을 모색하는 동시에 10월에는 고용안정과 관련한 실천협약을 체결한다.

보령 1·2호기가 폐지되는 12월에는 TF 활동을 통해 도출한 대안을 국회와 관계부처 등에 제시하고 정책 반영을 요청한다는 복안이다.

충남도 관계자는 “그동안 석탄화력은 국가 경제 발전을 견인해 왔으나 이로 인한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등은 더 큰 사회적 비용을 발생시켰다”며 “에너지전환 TF는 ‘충남형 정의로운 에너지전환’을 성공적으로 이끄는 데 큰 역할과 활동을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해 11월 ‘미세먼지 관리 종합계획’을 통해 2022년 5월로 예정돼 있던 보령 1·2호기 폐지를 2020년 12월로 17개월 앞당긴 바 있다.
장문기 기자 기사 더보기

mkchang@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