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브랜드 캠페인 영상 ‘두번째 걸음마’ 공개
차세대 브랜드 비전 ‘인류를 위한 진보’ 담아…‘인간 중심’의 미래 기술 발전 지속 도모
작성 : 2020년 01월 23일(목) 10:53
게시 : 2020년 01월 23일(목) 10:53
가+가-

박준범 선수가 현대차 웨어러블 로보틱스 기술이 적용된 의료용 로봇 ‘H-MEX’를 착용하고 걷고 있다.

현대자동차가 23일 ‘웨어러블 로보틱스(착용형 로봇공학)’ 기술로 하반신 장애를 가진 장애인 양궁 국가대표 박준범 선수에게 새로운 걸음을 선사하는 프로젝트인 ‘두번째 걸음마’ 영상을 공개했다.

현대차는 지난해 11월 차세대 브랜드 비전 ‘인류를 위한 진보’를 소개하기 위해 ‘비커즈 오브 유’를 테마로 브랜드 캠페인을 시작했다.

현대차는 첫번째 브랜드 캠페인 영상에 ▲로보틱스 ▲라스트마일 모빌리티 ▲자율주행 ▲수소전기차를 주제로 한 4편의 이야기를 담아 자사가 추구하는 미래 기술의 진보가 고객 한 사람 한 사람을 향하고 있다는 ‘인간 중심(Human-Centered)’ 미래 모빌리티 개발 철학을 전했다.

특히 첫 번째 브랜드 캠페인 영상 중 로보틱스 편의 주인공인 박준범 선수는 현대차 웨어러블 로보틱스 기술이 적용된 의료용 로봇 ‘H-MEX’의 힘을 빌려 휠체어에서 일어나 활시위를 당기는 모습으로 많은 이들의 이목을 끌었다.

이번에 공개된 두번째 걸음마 영상은 로보틱스 편의 후속 이야기로 H-MEX와 함께 새로운 걸음을 내디딘 박 선수의 가슴 벅찬 도전의 순간이 담겨 보는 이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했다.

박 선수가 걸어가 어머니의 품에 안기는 모습은 ‘이동(모빌리티)’을 통해 사람과 사람이 이어지고 현대차의 기술로 고객의 시간이 더욱 소중하고 가치 있는 경험으로 바뀌는 순간을 보여준다.

현대차는 고객들이 휴대전화를 세웠을 때 두번째 걸음마 영상을 감상할 수 있도록 모바일 웹사이트에 물체의 기울기를 감지하는 자이로 센서를 구현해 고객들과 함께 박 선수의 힘찬 걸음을 응원할 계획이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9월 생산라인에서 위를 보고 장시간 일하는 상향 작업 근로자를 보조하는 웨어러블 로봇 ‘벡스(조끼형 외골격)’를 선보이고 전기차 충전 로봇, 로보틱 퍼스널 모빌리티 등 다양한 로봇 분야에서 개발을 진행하는 등 로보틱스 신사업 분야 개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근우 기자 기사 더보기

lgw909@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