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SK가스, 중소기업 온실가스·미세먼지 배출량 저감 위해 ‘맞손’
관련 협약 체결...10년간 온실가스 36만t, 대기오염물질 3000t 저감 기대
작성 : 2020년 01월 22일(수) 17:49
게시 : 2020년 01월 23일(목) 09:49
가+가-

윤병석 SK가스 대표(왼쪽)와 박형구 한국중부발전 사장이 22일 경기 성남시 SK가스 본사에서 온실가스·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중소기업 청정연료 전환사업 공동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과 SK가스(대표 윤병석)가 지원사업을 통해 중소기업이 배출하는 온실가스와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손을 맞잡았다.

중부발전은 22일 SK가스와 온실가스·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중소기업 청정연료 전환사업 공동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중부발전은 3년간 투자비 90억원을 조성해 벙커C유 등 액체연료 사용설비를 LPG 시설로 교체하는 비용을 지원하고 SK가스는 중소기업을 모집하고 기후변화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재원을 조성한다.

중부발전은 이번 협약을 통해 중소기업의 초기 투자비용 문제를 해결함으로써 사업추진의 속도를 높일 수 있고 사업 완료 후 10년간 온실가스 약 36만t, 대기오염물질 3000t을 감축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은 “중부발전은 중소기업의 에너지설비 효율 개선, 방글라데시 쿡스토브 보급 등 국내‧외 온실가스 감축 활동을 지속해서 추진해왔다”며 “앞으로도 사회적가치를 창출하고 국민 삶의 질을 높이는 글로벌 친환경 에너지기업으로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중부발전은 이번 협약은 중부발전이 충남지역에서 시행하고 있는 ‘친환경 연료 전환사업’을 전국적으로 확대하기 위해 추진됐다고 덧붙였다.
장문기 기자 기사 더보기

mkchang@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