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동이엔씨, 창립 50년 넘어 100년 미래 바라본다
20일 창립 50주년 기념행사 개최
작성 : 2020년 01월 20일(월) 19:20
게시 : 2020년 01월 20일(월) 19:21
가+가-

미동이엔씨는 창립 50주년을 맞아 기념행사를 열고 100년 미래로 도약할 것을 다짐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병복 대표가 50주년을 맞아 기념사를 하고 있다.

전기공사 전문기업 미동이엔씨가 창립 50주년을 넘어 100년 기업으로 나아갈 것을 선포했다.
20일 미동이엔씨(대표 이병복)는 서울 JW메리어트호텔에서 ‘창립50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이익효 회장을 비롯해 이병복 대표와 임직원 및 가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행사는 외부인 초대를 최소화하고 가족들끼리 50주년을 자축하는 자리를 만들고자 했다는 게 미동이엔씨 관계자의 설명이다.
미동이엔씨는 이번 행사를 통해 장기근속사원 및 우수현장 표창 등을 통해 50년 간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틀을 세운 직원들을 위로하는 한편 100년 미래로 함께 나아가기 위한 뜻을 다지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이날 행사에서 이익효 회장은 직원들의 복지 향상을 위해 사내법인인 ‘미동복지기금’을 설립하고 보유 지분 가운데 상당 부분을 복지기금으로 출연하겠다는 뜻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해당 지분으로 인해 발생하는 배당금을 직원들 복지로 사용할 수 있게끔 한다는 것.
이를 통해 직원들이 성과를 올릴수록 그만큼 복지혜택이 커지는 시스템을 만들어 직원들에게 동기를 부여하고, 업무 효율까지 높이는 새로운 문화를 만들었다는 게 미동이엔씨 측의 설명이다.
사람에 의해 모든 일이 이뤄지는 전기공사업의 특성상 사람에 대한 투자를 통해 회사의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복안으로 풀이된다.
이병복 대표는 기념사에서 “오늘 자리는 우리의 창립 50주년을 축하하는 자리이면서도 100년 기업으로 가기 위한 다짐의 시간이다. 이곳에서 100년 기업으로 향하기 위한 두 번째 출발을 선언코자 한다”며 “미동이엔씨의 새로운 출발과 변화를 계속해서 지켜봐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익효 회장도 이날 행사에서 “오늘 자리가 있기까지 애써 준 임직원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 우리가 오늘을 기념하는 것은 앞으로가 더 중요하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그동안 경험을 바탕으로 앞으로를 준비해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익효 회장(오른쪽 첫 번째), 이병복 대표(왼쪽 두번째)를 비롯한 미동이엔씨 관계자들이 창립 50주년을 맞아 기념떡을 자르고 있다.
윤대원 기자 기사 더보기

ydw@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