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과 ‘수소상용차의 메카’ 전북 방문
수소경제로드맵 1주년, 수소전기차 업계 간담회 및 현장 소통
작성 : 2020년 01월 17일(금) 17:37
게시 : 2020년 01월 17일(금) 17:37
가+가-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왼쪽에서 두번째)이 현대차 전주공장을 방문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17일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과 함께 전북 완주산업단지(일진복합소재, 현대차 전주 공장)을 방문했다.

이 수석은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1주년을 계기로 수소차 부품(수소저장용기) 및 수소버스 생산공장에서 수소차 확산 성과를 점검하고 수소차 부품회사와 간담회를 개최해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번 현장방문은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1년이 경과한 시점에서 대책이 잘 이행되고 있는지, 수소차 업계의 애로사항 등 개선사항은 무엇인지, 현장에서 답을 찾는 자리였다.

산업부 측은 1년만에 우리나라 수소차 시장은 폭발적으로 성장했다고 밝혔다. 국내 수소차 시장은 누적 기준으로 2018년보다 5.7배 커져 2019년 5083대가 보급됐고 수소차 수출도 누적 기준으로 2018년 대비 1.8배로 확대됐다.

2019년 수소차의 경우 양적 성장과 함께 질적으로도 큰 진전이 있었다. 수소버스 확산(13대), 경찰버스의 수소버스 전환(2대), 수소택시 도입(10대) 등 수소 상용차 확산이 본격화됐고 수소트럭은 5톤급 수소트럭 개발을 통해 올해 청소차(압착진개차)로 개조중이다. 특히 10톤급 수소트럭은 올해부터 2025년까지 스위스로 1600대를 수출할 예정이다.

수소충전소 구축도 보다 가속화되고 있다. 규제샌드박스 제1호 승인(2019년 2월)을 통해 세계에서 최초로 국회에 수소충전소를 준공(2019년 9월)했으며 국회 수소충전소를 포함해 2019년 총 34개소가 구축돼 전년대비 2배 이상의 수소충전소가 구축됐다.

이 수석은 이 같은 지난 1년동안의 수소차 확산의 성과를 현장에서 확인하고자 수소차 수소저장용기를 생산하는 ‘일진복합소재’를 찾았다.

일진복합소재는 국내 유일의 수소차용 고압(700bar) 수소저장용기를 생산하는 업체로서 세계적인 수준의 성능, 안전성을 가진 수소저장용기를 통해 수소차 국내 확산 뿐 아니라 세계시장 점유율 확대에 기여하고 있다.

다음 현장은 수소버스를 생산하는 현대차 상용차 공장이었다. 연간 4만대 이상의 트럭·버스 등 상용차를 생산하는 이곳은 1998년 국내 최초로 CNG버스를 개발했고 현재 전기버스와 함께 수소버스를 생산 중이다. 더불어 올해 수소트럭도 생산해 수소 상용차 생산의 거점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한편 현대차, 일진복합소재, 평화오일씰, 모토닉, 유니크, 효성첨단소재, GMB코리아 등 수소차 핵심 부품기업이 참여한 업계 간담회에서는 수소차 확산을 위한 다양한 논의가 있었다.

이 자리에서는 수소차 시장조성 가속화를 위한 투자, 보조금, 세제 등의 정부 지원을 비롯 수소충전소 구축 확대 등 업체들의 다양한 제언이 있었다. 정부는 이날 간담회를 통해 업계 의견을 수렴해 수소차 정책에 적극 반영해 나가기로 했다.

간담회를 주재한 이 수석은 “2013년 세계 최초로 수소차를 양산하고 현재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차를 생산할 수 있는 것은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끊임없이 개발하고 투자해 온 여러분 덕분”이라며 “우리 수소차의 세계시장 선점을 위해 기술개발 집중 지원과 함께 자동차 산업의 뿌리인 부품기업 지원도 확대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우범기 전라북도 정무부지사는 “전북의 상용차 부품기업이 미래 먹거리인 수소상용차 산업으로 진입할 수 있도록 정부 및 현대차의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면서 “전북은 전국 최대 상용차 생산지의 강점을 살려 친환경차 산업과 수소차 확산을 선도하기 위해 수소버스, 수소트럭, 건설기계 등의 확산 및 관련 생태계를 적극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근우 기자 기사 더보기

lgw909@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