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대의료원 원장 유희석, 이국종 교수에 '쌍욕'…"때려쳐, XX야"
작성 : 2020년 01월 13일(월) 20:17
게시 : 2020년 01월 13일(월) 20:17
가+가-

이국종 유희석 원장 논란 (사진: MBC 뉴스)

아주대 권역외상센터장 이국종 교수가 아주대의료원 유희석 원장에게 욕설을 듣는 녹취가 공개돼 파장이 일고 있다.

13일 MBC는 단독 보도를 통해 아주대 의료원 유희석 원장이 이국종 교수에게 쌍욕을 퍼붓는 내용이 담긴 녹취를 공개했다.

유희석 원장은 "때려쳐. 이 XX야. 꺼져. 인간같지도 않은 XX 말이야"라고 말했다. 곧 이어 "나랑 한 판 붙을래?"라고 묻기도 했다.

이에 이국종 교수는 다운된 목소리로 "아닙니다. 그런 거"라고 답했다.

보도에 따르면 국정감사를 통해 지원된 신규채용 예산이 20억여원 또한 제대로 쓰이지 않았다.

이국종 교수는 헬기도 제대로 띄우지 못하는가 하면 지난해에는 외상센터를 한 달간 가동하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이 교수가 일련의 사건들로 인해 한국을 떠날 생각까지 했던 것으로 전해지면서 대중의 분노가 거세지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이국종 교수는 "환자는 돈 낸 만큼 치료를 받는 것이 아니라 아픈 만큼 치료를 받아야 한다"는 명언으로 대중의 감동을 자아낸 바 있다.
신슬아 기자 기사 더보기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