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낡은 집 고치며 에너지효율까지 두 토끼 잡아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활성화지역 내 노후주택 16곳 개선사업 통해 에너지소요량 33.01% 절감
작성 : 2020년 01월 09일(목) 16:40
게시 : 2020년 01월 09일(목) 16:40
가+가-

서울시가 도시재생활성화지역에서 재정비한 노후주택.

서울시가 서울역 인근의 도시재생활성화지역의 노후 주택 수리를 통해 주거환경 개선과 에너지 성능 개선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8일 서울시는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활성화지역’ 내 16가구에 대해 노후 주택을 수리하는 ‘2019년 서울가꿈주택’ 사업을 추진하면서 한국에너지재단,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과 함께 ‘에너지 효율 개선사업’을 병행한 결과 에너지 소요량이 평균 33.01% 절감되는 등 주거환경과 에너지 성능 개선이 동시에 이뤄졌다고 밝혔다.
‘노후주택 수리+에너지 효율 개선’ 등 2개의 사업을 하나로 묶어 추진한 이번 사업은 주거환경 개선은 물론 에너지 성능까지 향상시키기 위한 것으로, 서울시는 노후주택 수리비용으로 가구별 30만원부터 1200만원까지 총1억원을 지원하고, 에너지기술연구원은 자체 개발한 에너지 진단 플랫폼을 활용해 시공 전,후 에너지성능을 측정해 가구별 맞춤형 에너지 컨설팅을 진행했다. 이 결과를 토대로 한국에너지재단에서 가구당 200~300만원씩, 총 4300만원을 지원해 단열재와 창호, 보일러 등을 교체하고 태양광 패널을 설치하는 등 집수리를 하면서 에너지 효율까지 높이는 방식으로 추진됐다.
시는 에너지효율개선 시공 이후 건축물 에너지효율인증등급을 확인한 결과 평균적으로 약 2등급가량 상향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이번 사업이 단순히 주택의 기능보강과 환경․미관개선만 이루어지는 일반적인 도시재생사업과 달리 노후주택의 에너지 효율 및 성능개선과 연계해 에너지효율개선 필요성에 대한 인식 변화를 도모하였다는 점에서 모범적 사례라고 설명했다.
시는 공공건축가가 각 가구에 필요한 집수리 내용과 공사진행 전 과정, 주변 골목길 환경과의 조화 등을 자문해주면서 합리적인 수리가 이뤄질 수 있었고, 서계동 도시재생활성화지역에서 추진된 ‘우리동네가꾸기’ 시범사업과도 연계해 도시재생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집수리가 필요한 노후주택의 경우 에너지 효율이 낮은 곳이 많기 때문에 이를 보완하기 위해 집수리와 함께 에너지효율개선 사업을 함께 펼치게 된 것”이라며 “앞으로도 집수리와 에너지 성능개선을 병행 추진해 주민들의 실질적인 주거환경 개선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대원 기자 기사 더보기

ydw@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