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기술, 국가핵융합연구소와 핵심기술 공동연구 협약 체결
향후 6년간 국제핵융합실험로에 설치될 테스트 블랭킷 모듈시스템 공동연구
작성 : 2019년 12월 24일(화) 20:57
게시 : 2019년 12월 24일(화) 20:57
가+가-

한국전력기술과 국가핵융합연구소가 24일 대전 국가핵융합연구소에서 핵심기술 공동연구를 위한 협약을 체결한 가운데 진태은 한전기술 원자력본부장(가운데 오른쪽), 정기정 핵융합연구소 단장(가운데 왼쪽) 등 관계자가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전력기술(사장 이배수)이 국가핵융합연구소(소장 유석재)와 국제핵융합실험로(ITER)에 설치될 테스트 블랭킷 모듈(Test Blanket Module) 시스템 연구를 향후 6년간 공동 수행하기로 하는 협약을 체결했다.

한전기술과 핵융합연구소는 24일 대전 국가핵융합연구소에서 진태은 한전기술 원자력본부장, 이현곤 국가핵융합연구소 부소장, 정기정 단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양 기관 간 연구개발부속약정 체결을 진행했다.

핵융합연구소는 핵융합과 관련된 각종 연구와 실험을 선도해 왔으며 특히 이번 공동연구는 핵융합로의 핵심기술인 삼중수소 증식을 위한 테스트 블랭킷 모듈 시스템의 기반 구축을 위한 중요한 연구다.

이현곤 부소장에 따르면 양 기관은 이 외에도 삼중수소 저장과 공급계통 연구 등 융합로의 실증화를 위한 각종 연구·엔지니어링화 사업을 공동으로 수행할 계획이다.

한전기술은 원자력 관련 종합기술회사로서 ITER 등 미래 에너지로 주목받고 있는 핵융합 관련 다수의 사업에 원전 설계기술을 바탕으로 참여해 왔다.

진태은 본부장은 “이번 공동연구가 미래 에너지 핵심기술을 확보하는 계기가 될 것임을 확신한다”며 “나아가 한전기술은 핵융합로 설계 엔지니어링 역량까지 갖춤으로써 원자력 분야 세계 최고 기술회사로 안전하고 깨끗한 미래 에너지 기술을 선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현진 기자 기사 더보기

jhj@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