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눈) 방폐장 운영 재개...분석 오류 재발 방지 위해 검증 체계·안전문화 정립해야
작성 : 2019년 12월 18일(수) 16:49
게시 : 2019년 12월 19일(목) 11:20
가+가-
경북 경주시 소재 중저준위방사성폐기물처분장이 다시 운영된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중단됐던 방폐물 반입과 처분을 재개한다는 것이다.

중저준위방폐장 민간환경감시기구는 17일 37차 임시회의를 열고 방폐장 운영 재개를 결정했다.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은 올 한 해 동안 중저준위방폐장을 의도치 않게 ‘휴업’해야 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의 방폐물 핵종농도 분석 결과에 오류가 발생하자 경주 지역 주민들은 불안감을 호소하며 방폐장 운영 중단을 촉구했다. 이에 따라 경주 방폐장은 올해 1월부터 중저준위 방폐물 인수와 처분을 중단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해 6월부터 약 1년간 연구원의 방폐물에 특별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총 2600드럼의 방폐물 가운데 2111드럼에서 오류가 적발됐다.

핵종농도 분석을 할 수 있는 기관은 국내에서 연구원뿐이기에 방폐물을 인수받는 공단이 자체적인 분석이나 데이터 확보를 할 수 없고 수동적인 입장일 수밖에 없는 한계점은 존재한다.

공단은 중장기 대책으로 핵종 분석 능력확보와 방폐물 관리기술 개발에 필요한 자체 핵종 분석시설과 인력확보를 추진하겠다고 밝혔지만, 한 번 사고가 발생하면 돌이킬 수 없는 위험 부담을 안고 있는 방폐물을 관리하는 기관인 만큼 철저한 분석·점검 과정을 마련하지 않은 점은 아쉬운 대목이다.

특히 총 2600드럼 중 2111드럼에서 오류가 발생했다는 결과를 보면 연구원 내 안전문화 확립에 대한 의심도 자연스레 든다.

일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연구원의 방폐물은 연구원장의 사과와 재발 방지 대책·추진현황 등 이행과정에 대한 검토가 이뤄진 후 수용된다. 그 외에 원전, 병원 동위원소 폐기물 등은 반입이 추진될 예정이다.

원자력의 경우 특히 국민의 안전과 신뢰가 최우선 가치로 여겨지는 지금, 방폐물 분석·인수·처분의 전 과정에서 충분히 검증할 수 있는 체계가 정립돼야 한다.
정현진 기자 기사 더보기

jhj@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