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 이후 ‘원전 수용할 수 있다’는 국민 21.8%p↑
지난달 조사 결과...“탈원전이 목표여서는 안 돼, 원전을 수단으로 활용해야”
작성 : 2019년 12월 07일(토) 15:58
게시 : 2019년 12월 09일(월) 11:47
가+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합리적인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전문가 간담회’에서 전문가들이 토론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시작된 이후 원전을 이용하는 데 대한 국민의 수용 의사가 오히려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합리적인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전문가 간담회’에서 조성경 명지대학교 교수는 “지난달 말 국민 100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55.1%가 국내에서 원자력발전을 계속 이용하는 것을 수용할 수 있다고 응답했다”며 “이 수치는 2017년의 33.3%보다 늘어난 수치”라고 주장했다.

원자력발전을 계속 이용하는 것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지난 2017년 26.9%에서 지난달 19.8%로 감소했다.

이와 관련해 조 교수는 “원전을 잘 운영하면 미세먼지와 온실가스가 배출되지 않으므로 무조건 원전을 배제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원전은 온실가스 감축이나 미세먼지 저감 등을 위한 수단으로 활용돼야 하지 탈원전이 목표가 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지난달 25일부터 29일까지 전국의 국민 1004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해당 조사는 95% 신뢰수준에서 최대표집오차 ±3.1%라고 조 교수는 덧붙였다.

한편 조 교수는 이날 토론회에서 수단에 관한 논의에 빠져 목표를 잃어버리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것은 우리가 사람답게 살기 위한 수단인데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잘 살자’는 목표 달성에 실패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조 교수는 “온실가스를 감축하지 말자는 게 아니다”면서도 “이미 업계에서 다양한 조치를 하고 있어 자칫하면 한국이 경쟁력을 가진 에너지 다소비 산업에서 마른 수건을 쥐어짜다가 수건을 못 쓰게 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장문기 기자 기사 더보기

mkchang@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