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100’ 국민심사배심원단 모집
다음달 선정 강소기업 최종평가에 참여
작성 : 2019년 11월 19일(화) 18:03
게시 : 2019년 11월 19일(화) 18:03
가+가-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중기부)는 19일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100(강소기업 100)’ 최종평가에 참여할 국민심사배심원단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강소기업 100 선정은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기술자립도를 높이고, 미래 신산업 창출을 지원하기 위한 전문기업 육성 로드맵인 ‘스타트업 100, 강소기업 100, 특화선도기업 100 프로젝트’ 중 첫 번째 과제다.

최종 선정된 기업은 향후 5년간 30개 사업에 대해 기술개발부터 사업화까지 全 주기에 걸쳐 기업당 최대 182억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선정기업에게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이 이뤄지는 만큼 산업계, 학계, 연구계 등에서 소재‧부품‧장비 분야 최고 전문가를 추천받아 평가위원으로 위촉한다. 또 ‘국민심사배심원단’을 통한 대국민 모니터링으로 강소기업 선정에 투명성과 공정성을 높일 방침이다.

후보기업은 신청기업 1064개 중 1차 평가를 통과한 301개 기업을 대상으로 현장평가와 심층평가를 거쳐 다음달 5일(예정) 분야별 최고 권위자로 구성된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100 선정심의위원회’에서 후보기업에 대한 공개평가를 통해 최종 선정된다.
선정심의위원장은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맡는다. 오랜 기업경영 경륜을 바탕으로 명실상부한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을 선정하는데 힘을 보태기로 했다.
특히 최종 선정평가에는 국민심사배심원단이 참여한다. 후보기업의 발표와 평가과정을 모니터링하고 의견을 제시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강소기업을 선정하는데 국민들의 시각이 반영되도록 할 계획이다.

국민심사배심원단은 대표성과 균형성을 고려해 고등학교 졸업 이후 산업역군으로 일하는 현장 기술전문가 또는 연구원, 기술사업화 전문가, 퇴직 과학기술 인력까지(전문학사, 학사, 석박사 모두 포함) 계층과 직군에 걸쳐 고르게 구성된다. 100명 내외를 위촉할 예정이다.
국민심사배심원단은 11월 20일부터 29일까지 홈페이지(www.소재부품 장비강소기업100.kr)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배심원에게는 위촉장을 수여하고, 희망자에 대해선 자격평가를 거쳐 중소기업 연구개발(R&D) 평가위원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중기부 김영태 기술혁신정책관은 “강소기업은 우리나라를 대표할 소재·부품·장비 전문기업인만큼 선정의 투명성, 공정성을 높이기 위해 국민심사배심원단 제도를 도입했다”며 “국민들의 관심과 참여 속에 뽑힌 소재·부품·장비 전문 강소기업들이 우리나라 경제 활성화 및 지속 성장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송세준 기자 기사 더보기

21ssj@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