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철도건설현장 공정‧상생문화 확산 노력
전국 각 현장에서 노사 상생 합동캠페인 및 공동서약 시행
작성 : 2019년 11월 18일(월) 15:03
게시 : 2019년 11월 18일(월) 15:03
가+가-

철도시설공단 사옥 전경.

철도시설공단이 건설현장의 공정한 문화 정착을 위해 팔소매를 걷었다.
18일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철도 건설현장의 불합리한 관행을 근절하고 상생협력 분위기를 확산시키기 위해 최근 전국의 각 현장에서 노사 상생 합동캠페인 및 공동서약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캠페인을 통해 공단 소관 320여개 철도 건설현장에서 참여한 현장근로자 및 시공사·공단 관계자 등 총 3000여명이 안전하고 평등한 노동환경 조성을 위해 상호 협력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는 게 철도공단 측의 설명이다.
이를 통해 근로자는 안전·품질 향상을 위해 규정·규칙을 준수하고, 시공사는 적정임금 지급 및 외국인 불법고용을 근절하며, 공단은 불합리한 관행을 개선할 것에 공동 서약했다.
앞서 철도공단은 지난해 발족한 공정경제 활성화 추진단을 중심으로 철도 건설현장의 노사정 동반성장을 위한 270건의 과제를 발굴해 현재까지 249건의 개선을 완료하고 21건을 추진하고 있다.
공정경제 활성화를 위해 완료한 주요 개선 과제는 안전사고 예방 및 산업경쟁력 강화를 위한 기술·능력 중심 낙찰제도 도입, 불공정 저가 하도급 근절을 위한 저가하도급 심사기준 강화 등이 있다.
김상균 이사장은 “철도 건설현장의 불합리한 관행을 근절하고, 노사정의 공정·상생문화를 만들기 위해 건설 종사자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며 “그 중심에 철도공단이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윤대원 기자 기사 더보기

ydw@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